짧은 추석 연휴로 해외여행 포기..여기어때 “97.4%가 국내여행 선택”

김준혁 기자 승인 2022.08.26 08:15 의견 0
[자료=여기어때]
[

[한국정경신문=김준혁 기자] 올해는 짧은 추석 연휴로 해외여행을 포기하는 사람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여행·여가 플랫폼 여기어때에 따르면 추석에 여행을 계획 중인 응답자 중 97.4%가 국내 여행을 떠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여행 선택 이유로는 응답자의 55.8%가 ▲해외여행을 떠나기에 연휴가 짧아서라고 답했다. 다음으로 ▲코로나19 재확산(33.2%)과 ▲해외여행 비용 부담(22.8%)이 뒤를 이었다. 그동안 해외여행을 포기하게 만든 가장 큰 이유로 꼽혀온 ‘코로나19’가 두 번째로 조사된 것이 이례적이다. 전체 응답자의 33.4%는 추석 연휴 4일이 여행을 즐기기에 부족하다고 답했다.

그럼에도 누적된 여행 욕구는 연휴를 맞아 폭발했다. 응답자의 76.4%는 추석 연휴 여행을 계획 중이라고 답했다. 이는 전년 대비 31.9%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여기어때의 추석 연휴 예약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대비 올해 추석 연휴의 숙소 예약 건수는 81.7% 증가했다. 짧은 연휴로 예약 경쟁도 치열해지면서 펜션의 경우 입실일 기준으로 평균 48.6일 전에 예약을 완료했다. 지난해보다 4.3일 빨라진 수치다.

일반적인 연휴와 달리 명절에 여행을 떠나는 만큼 가족 단위 여행이 많았다. 가장 많은 응답자가 가족(45.3%)과 함께 여행을 떠날 것이라고 답했다. 여기어때 예약 데이터에서도 가족 단위 이용이 많은 펜션 예약 건수가 지난해 대비 84.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커플 여행(43.5%), 나홀로 여행(5.8%)이 뒤를 이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