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화이자 관련주 들썩 "11월 초 어린이 접종 가시화 발표..접종 이득 크다"

김지연 기자 승인 2021.10.25 08:26 의견 0
화이자 로고. [자료=화이자]

[한국정경신문=김지연 기자] 화이자 관련주 주가 변동에 시선이 쏠린다.

미국의 전염병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11월 초에는 미국의 5∼11세 어린이도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을 발표한 것.

파우치 소장은 24일(현지시간) ABC방송에 출연, 식품의약국(FDA)과 질병통제예방센터(CDC)를 앞서고 싶지 않다면서도 "(화이자) 데이터는 좋아 보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게 잘 진행돼 CDC의 접종 승인과 권고를 받을 수 있다면 11월 첫 주나 둘째 주에 5∼11세 어린이들이 백신을 맞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화이자는 지난 22일 FDA에 제출한 자료를 통해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함께 개발한 백신이 5∼11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90.7%의 예방효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화이자는 이들 어린이에게 성인 접종량의 3분의 1(10㎍)을 3주 간격으로 투여하면서 임상시험을 했다.

FDA는 이를 토대로 한 보고서에서 이들 어린이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은 위험보다 이득이 크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FDA 외부 자문기구는 오는 26일 회의를 열어 화이자 백신의 5∼11세 긴급사용 승인 권고 여부를 논의한다.

파우치 소장의 언급이 이 논의 직전에 나왔다는 점에서 긴급 승인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화이자 관련주 주가 변동에도 시선이 쏠린다. 코로나 백신 관련주들이 백신 관련 소식에 큰 주가 변동을 보이고 있기 때문.

국내 시장에서는 제일약품, 우리바이오, KPX생명과학 등이 화이자 이슈로 주가 변동 영향을 받은 바 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