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탄탄한 카르다노 생태계 공개..3달러 도달 에이다, 가상자산 시총 3위 등극

이상훈 기자 승인 2021.08.24 11:01 의견 0

[한국정경신문=이상훈 기자] 블록체인 메인넷 프로젝트 카르다노(Cardano)의 가상자산 에이다(ADA) 시총이 947억달러를 돌파하며 1000억달러를 목전에 두고 있다. 불과 1개월 전만 하더라도 개당 1.2달러였던 시세가 24일 오전에는 3달러까지 치솟았다. 이 같은 급등에 힘입어 에이다는 리플(XRP), 테더(USDT), 바이낸스코인(BNB)을 밀어내고 비트코인(BTC)과 이더리움(ETH)에 이은 가상자산 시총 3위로 올라섰다.​

최근 1개월 에이다 가격 추이. 1개월 동안 140% 급등했다. [자료=코인마켓캡]

카르다노의 개발 로드맵을 살펴보면 바이런(Byron), 셸리(Shelly), 고구엔(Goguen), 바쇼(Basho), 볼테르(Voltaire)의 5단계로 이뤄졌다. 이 중 셸리 하드포크가 2020년에 이뤄져 중앙화된 바이런 네트워크에서 탈중앙화를 이룰 수 있게 뙜다. 또 셸리 이후 에이다 코인 보유자는 스테이킹을 통해 보상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카르다노 5단계 개발 로드맵. [자료=카르다노]

카르다노는 최근 고구엔 단계 진입 전 마지막 하드포크인 알론조(Alonzo) 업그레이드 계획을 밝혔다. 앞서 나이젤 헴슬리(Nigel Hemsley) 카르다노 홍보 담당자는 "앞으로 한 달 내(9월12일) 알론조 업그레이드를 가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알론조 업그레이드가 이뤄지면 스마트 컨트랙트 기능이 도입돼 자동화된 가상자산 대출 및 거래 등을 지원하는 디파이(탈중앙화금융) 플랫폼 등 다양한 응용 서비스를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자료=찰스 호스킨슨 트위터]

카르다노 개발을 지휘하는 찰스 호스킨슨 IOHK CEO는 22일 자신의 트위터에 카르다노 생태계 전반을 소개하며 "이건 단지 시작일 뿐(This is just the beginning)"이라는 트윗을 남겨 투자자들의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외연이 크게 확장된 카르다노 생태계. [자료=IOHK]

깃허브에 오픈소스로 만들어진 카르다노 생태계 리스트(The Essential Cardano list)에는 카르다노 재단의 공식 자료와 각종 소스, 활성화된 에이다 스테이킹 풀 등 카르다노 생태계의 주요 사항들이 일목요연하게 정리돼 있다. 카르다노는 그간 개발이 더뎌 이름값에 비해 성과가 없다는 비난을 받기도 했지만 5년간 뚝심 있게 개발해 온 결과 카르다노 생태계는 수많은 파트너사와 협력기관·국가들로 가득 채워져 있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