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네이버 D2SF, 대세 '메타버스' 스타트업 2곳에 신규 투자

이상훈 기자 승인 2021.07.21 09:54 의견 0
[자료=네이버]

[한국정경신문=이상훈 기자] 네이버의 기업형 액셀러레이터 D2SF(D2 Startup Factory)가 메타버스 기술 스타트업 2곳에 신규 투자했다고 21일 밝혔다.

투자 대상이 된 스타트업은 ▲쉽고 효율적인 고품질 3D 콘텐츠 저작 솔루션을 개발 중인 버추얼 플로우 ▲VR 환경에서 다수의 유저 간 실시간 인터랙션(interaction) 구현 기술을 보유한 픽셀리티게임즈다.

■ 언리얼 엔진 사용해 손쉽게 3D 콘텐츠 제작 '버추얼 플로우'

버추얼 플로우는 전문 개발지식 없이도 ‘언리얼’ 엔진 기반의 고품질 3D 콘텐츠를 쉽게 제작할 수 있는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고급 3D 엔진 ‘언리얼’은 최고 품질의 콘텐츠를 구현할 수 있어 <왕좌의 게임> 등 영화나 드라마, 게임에 두루 활용되고 있지만 높은 숙련도의 개발 역량이 필요하다.

버추얼 플로우는 언리얼 엔진의 사용성과 접근성을 대폭 향상해 코딩이나 스크립트 작업이 불필요한 콘텐츠 저작 솔루션을 개발 중이며 2022년 초 베타 버전을 선보일 계획이다. 매력적인 지식재산권(IP)나 아트 리소스를 보유하고 있는 콘텐츠 기업들이 보다 쉽고 효율적으로 고품질 가상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버추얼 플로우가 완성한 1차 MVP(Minimum Viable Product)는 국내 툴 중 최초로 에픽게임즈의 메가그랜트에 선정되기도 했다. 메가그랜트는 글로벌 게임 개발사 에픽게임즈가 언리얼 엔진 및 3D 그래픽 분야에서 완성도 높은 프로젝트에 자금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노순보 대표를 포함한 공동창업진은 엔씨소프트 등에서 10년간 게임 엔진 및 MMORPG를 개발한 베테랑 엔지니어들이다. 법인 설립 전에 네이버 D2SF 홈페이지 공모를 통해 발굴되었다. 이번 투자로 네이버 D2SF는 버추얼 플로우의 최초 투자사가 되었다.

■ VR 환경에서 다수 유저가 안정적 참여 '픽셀리티게임즈'

픽셀리티게임즈는 VR 환경에서 실시간으로 다수 유저들의 멀티인터랙션을 구현할 수 있는 기반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무선 네트워크 환경을 활용한 멀티플레이 VR 구현 기술 ▲다수 유저의 컨트롤러 좌표값을 각각 인식해 최적화된 상호작용을 구현하는 3D 모델링 실시간 동기화 기술 등이다.

픽셀리티게임즈는 이미 LTE, 5G, 와이파이 각 네트워크 환경에 최적화한 다중 접속 VR 콘텐츠를 개발해 한국, 미국, 중국, 독일 등에서 안정적으로 테스트를 마친 바 있다. ‘라이즈 오브 더 폴른’ 등 자체 개발한 멀티플레이 VR 게임을 서비스 중이며, 자체 후속작인 ‘더 패쳐’도 곧 OBT에 돌입할 예정이다. 또한 게임 외에도 엔터테인먼트사와 협업하며, 기술 활용 분야를 넓혀가고 있다.

픽셀리티게임즈 개발진은 넥슨, 펄어비스, 스마일게이트 등 게임 개발사에서 유명 타이틀을 성공시킨 핵심 인력들로 설립 초기부터 멀티플레이 VR R&D에 집중해 독보적인 경험과 노하우를 갖추고 있다. 글로벌 인력들로 구성돼 있어 글로벌 콘텐츠 기획 및 제작 역량을 보유한 것도 강점이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메타버스 열풍으로 가상 콘텐츠 산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대중화되기까지 콘텐츠 제작 및 활용 양 측면에서 여전히 한계가 크다”며, “이번에 신규 투자한 두 팀은 엔진 프로그래밍, 다중 접속 등 희소성 높은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으로, 고품질 가상 콘텐츠 제작 허들을 크게 낮추고 이용자 경험 차원에서도 새로운 지평을 열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네이버 D2SF는 2015년 출범 이후 지금까지 72곳의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현재 네이버 D2SF는 홈페이지를 통해 신규투자팀을 모집 중이며, 네이버와 기술 스타트업의 다양한 시너지를 추진하고 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