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아 집단감염'에 외식업계 비상..도미노 휴업 재현될까 ‘전전긍긍’

박수진 기자 승인 2020.08.13 15:42 의견 0
 지난 12일 오후 롯데리아 서울역점에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임시 휴점 안내문이 붙어 있다. (자료=연합뉴스)

[한국정경신문=박수진 기자] 최근 잇달아 발생하고 있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외식업계에 비상에 걸렸다. 지난 12일 롯데리아 서울 시내 매장 직원들이 대거 확진되면서 지역 사회의 감염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는 것. 여기에 백화점은 물론, 영화관, 카페 등 곳곳에서 확진자 방문으로 폐쇄 조치가 이뤄지면서 상반기 도미노 휴업이 또 다시 재현되는 것 아니냐며 전전긍긍하는 분위기다.  

롯데리아 ‘점장 모임’서 확진자 11명 발생

13일 롯데GRS에 따르면 서울 롯데리아 종사자 모임과 관련된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총 11명이다.

앞서 롯데리아 점포 점장과 직원, 지점 사무소 관계자 등 총 22명은 지난 6일 롯데리아 군자역점에서 모임을 가졌다. 이후 광진구 ‘가장 맛있는 족발’에서 식사를 한 후 ‘치킨뱅이 능동점’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 과정에서 이들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장시간 대화했던 것으로 방역당국 조사 결과 확인됐다. 

현재 해당 근무자들이 근무했던 롯데리아 7개 지점이 현재 영업 중단 및 휴점 방역 중이다. ▲건대스타시티점 ▲면목중앙점 ▲군자점 ▲소공2호점 ▲서울역사점 ▲숙대입구역점 ▲건대역점 등이다. 종각역점의 경우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지난 12일 오후부터 영업을 재개했다.

문제는 해당 롯데리아 직원들이 감염 사실을 모른 채 며칠 간 매장에 출근을 하면서 ‘n차 전파’ 가능성이 우려된다는 점이다. 게다가 종각역점, 혜화점, 면목중앙점, 군자점, 소공2호점, 서울역사점, 숙대입구역점, 건대점 등 유동인구가 많은 매장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방역당국이 폐쇄회로(CC)TV와 신용카드 추적 등으로 모든 접촉자를 추적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워 역학조사에 난항이 예상된다.

이에 서울시는 롯데리아발 확산을 막고자 확진자들이 근무한 8개 점포를 방문한 사람은 물론, 직원들이 방문했던 족발집과 치킨집에 방문한 사람들도 증상이 나타나면 검사를 받으라고 권고한 상태다. 

롯데GRS 관계자는 “질병관리본부 측 역학 조사가 (확진자 7개점 대상) 진행 중이다”면서 “음성 확진자 매장 점장 자가 격리 조치 운영 중이고, 현재 해당 매장 롯데리아 홈페이지 내 지속 업데이트 중이다”고 설명했다.

백화점·영화관·카페 등 확진자 방문으로 일시 폐쇄

롯데리아 외에도 백화점은 물론 영화관, 카페까지 문 닫는 매장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전날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으로 오후 6시 30분 영업을 조기 폐점하고 방역 작업을 시작했다. 확진자는 이날 오전 강남점 신관9층 생활매장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CJ CGV 용산아이파크몰도 같은날 영업을 중단했다. 지난 9일 코로나 19 확진자가 방문한 사실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영화티켓을 예매한 고객에게는 문자로 휴점 사실을 알리고 예매내역을 일괄 취소했다. 방역 작업 후 이날 다시 문을 연다.

스타벅스코리아 양평DTR점도 이날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확인돼 같은날 오후 1시부터 영업을 중단하고 방역 작업을 실시했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방역 작업 후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매장 운영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으로 매장이 잇달아 폐쇄되면서 코로나19 공포가 다시 외식업계에 확산되는 모습이다. 앞서 상반기 외식업계는 코로나19 확산 불안감에 고객들의 매장 방문이 줄면서 매출에 타격을 입은 바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외식업계는 업계 특성상 마스크를 벗을 수밖에 없다”면서 “어떻게 하면 코로나19 전파 위험성을 낮출 수 있을지 고민이고, 또다시 도미노 휴업에 들어가는 것은 아닌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