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10~12월 입주물량 1만2000가구..전국 7만6000가구

지혜진 기자 승인 2019.09.23 14:45 의견 0
2019년 10월~12월 전국 입주 예정 아파트 현황 (자료=국토교통부)

[한국정경신문=지혜진 기자] 다음달부터 석 달간 서울에서는 예년보다 많은 1만2434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다. 전국은 예년보다 감소한 7만6402가구가 입주한다.

2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오는 10월부터 12월까지 서울 입주 예정 아파트는 5년 평균(1만가구) 대비 19.3% 증가한 1만2434가구이다. 그러나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45.7% 감소했다.

전국 입주 예정 아파트는 7만6402가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2.4% 5년 평균보다 25.4% 줄었다.

국토부 관계자는 “서울은 지난해 12월 헬리오시티 대규모 입주 때문에 기저효과가 발생해 지난해보다 줄어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은 지속해서 입주 물량이 증가하는 모양새다. 다음달 2222가구를 시작으로 11월 4378가구, 12월 5834가구가 예정돼 있다.

수도권은 10월 용인기흥(1345가구), 마포대흥(1248가구) 등 7377가구, 11월 의왕포일(1774가구), 평택고덕(1022가구) 등 1만796가구, 12월 강동고덕(3064가구), 시흥은계(2018가구) 등 1만3679세대가 입주한다.

지방은 10월 충주호암(2176가구), 경남양산(1240가구) 등 1만4294가구, 11월 부산화전(1515가구), 김해율하2(1081가구) 등 1만2154가구, 12월 창원중동(3233가구), 춘천퇴계(2835가구) 등 1만8102가구다.

주택 규모별로는 전용 60~85㎡가 4만7918가구로 가장 많았다. 그다음은 60㎡ 이하 2만42가구, 85㎡ 초과 8442가구였다. 전반적으로는 85㎡ 이하 중소형주택이 전체의 89.0%를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