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전문경영인 시대'..김연철 사장 등 계열사 7곳 대표이사 내정

김성원 기자 승인 2019.09.23 10:48 의견 0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김연철 신임 한화시스템 대표이사, 옥경석 신임 ㈜한화 기계부문 대표이사, 이기남 신임 한화정밀기계 대표이사, 안순홍 한화테크윈 대표이사 (자료=한화그룹)

[한국정경신문=김성원 기자] 한화시스템 대표이사에 ㈜한화 기계부문 및 한화정밀기계·한화테크윈 대표이사를 맡고 있는 김연철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하며 내정됐다.

한화그룹은 한화시스템 김연철 사장을 포함해 전문경영인으로 7개 계열사의 신임 대표이사에 내정했다고 23일 밝혔다.

㈜한화의 기계부문 새 대표이사에는 현재 ㈜한화 화약방산부문 대표이사를 맡고 있는 옥경석 사장이 겸직 내정됐다.

한화테크윈은 안순홍 영업마케팅실장을 전무로 승진시키며 대표이사로 내정했으며, 한화정밀기계는 현재 사업총괄역을 맡고 있는 이기남 전무를 대표이사로 내정 발령했다.

한화케미칼은 사업총괄역인 이구영 부사장을 대표이사로,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는 류두형 한화에너지 대표이사(부사장)를 첨단소재 부문의 대표이사로, 한화에너지는 정인섭 부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각각 내정했다.

이번에 내정된 7개 계열사의 대표이사들은 각사 일정에 따라 주주총회와 이사회 등을 거쳐 대표이사로 정식 선임된다.

한화그룹은 "대외적으로 불확실한 경영환경 속에서 경영내실화를 통해 미래지속 경영의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판단에 따른 인사"라면서 "전문성과 성과가 검증된 전문경영인들을 대표이사로 포진시켜 차세대 산업을 이끌어나간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