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25개구중 '세금폭탄' 1위는?..금천구, 재산세 119배 폭등

김성원 기자 승인 2019.09.22 21:43 의견 0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 (자료=국회)

[한국정경신문=김성원 기자] 서울특별시에서 재산세가 상한선인 30%까지 오른 가구가 최근 3년 새 5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25개구중에서 금천구가 119.1배로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났다.

2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실이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주택분 재산세 과세현황' 분석에 따르면 이같이 나타났다.

분석 결과, 재산세를 전년 대비 상한선인 30%까지 오른 가구는 2017년 5만370가구에서 2019년 28만 847가구로 약 5.6배 늘었다.

지역별로는 금천구가 119.1배로 가장 큰 폭으로 늘었으며 성동구(110.2배), 강동구(90.2배), 동대문구(78.9배), 동작구(49.9배) 등이 뒤를 이었다.

부과된 세금 액수별로는 북아현 재개발이 진행 중인 서대문구가 300배(60억1000여만원)에 달했으며, 강동구 271.9배(88억 5000여만원), 동작구 134.6배(126억4000여만원), 성동구 133.8배(139억6000여만원), 마포구 83.4배(173억5000여만원) 순이었다.

올해 기준 서울에서 주택 1건당 부과된 평균 재산세는 강남구가 130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서초구 127만원, 용산구 85만원, 송파구 69만원, 성동구 49만원 순이었다.

김 의원은 "정부의 공시가격 현실화가 세금폭탄으로 되돌아 온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 재산세 인상은 일정한 소득이나 현금이 없는 고령자 가구로서는 상당한 부담"이라며 "실수요자나 장기거주자에 대한 선별적 세부담 경감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