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경로예상] 13호태풍링링 황해도로..상륙지점 관계없다 전국강풍피해↑

김지연 기자 승인 2019.09.06 08:10 의견 0
제13호 태풍 링링 정보 (자료=기상청)

[한국정경신문=김지연 기자] 제13호 태풍 링링이 빠른 속도로 한반도를 향하고 있다.

6일 오전 기상청은 현재 태풍 링링이 오키나와 서쪽 약 28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2㎞ 속도로 북진 중이라고 밝혔다. 태풍의 중심 기압은 940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47m(시속 169㎞). 강풍 반경은 210㎞인 매우 강한 중형 태풍이다.

태풍 예상 경로는 오는 7일 오전 3시 제주 서귀포 서남서쪽 약 150km 해상까지 올라와 오후 3시 서울 서남서쪽 약 140km까지 북상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 황해도에 7일 오후 5시 전후 상륙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미국-일본 기상청의 관측또한 북한의 옹진반도(황해도 지역)를 관통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의 규모가 크기 때문에 (상륙 지점에 관계 없이) 전국적으로 강한 비바람의 영향을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제주도 서쪽을 지날 때 중심 부근 풍속은 초속 40m(144㎞)의 강한 중형 태풍의 세력을 유지할 전망이다. 6일 오후부터 제주도에서 바람이 차차 강해져 8일 오전까지 제주도와 남해안, 서해안을 중심으로 순간풍속 초속 40-50m(시속 145-180km)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측된다.

또한 기상청은 "그 밖의 지역에서도 초속 25-35m(시속 90-125km)의 강한 바람이 불겠다"며 "특히 도서 지역에는 초속 55m(시속 200k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이라는 주의를 전했다.

13호 태풍 링링이 세력이 키우면서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2010년 수도권을 강타한 곤파스와의 위력 비교도 주목받고 있다. 기상청이 "이번 태풍이 이번 태풍은 지난 2010년 9월 초 수도권에 큰 피해를 낸 태풍 곤파스와 비슷한 경로를 보인다"고 말한 바 있기 때문.

당시 곤파스로 인해 전국에서는 6명이 숨지고 1600여억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신호등이 강풍에 꺾여 도로 위로 쓰러지고 가로수도 뿌리채 뽑히는 등의 피해를 입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