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경남도, 수돗물 비상대책 상황실 운영..하병필 부지사 "운영·관리에 최선을"

최규철 기자 승인 2020.07.22 18:02 | 최종 수정 2020.07.22 18:55 의견 0
22일 하병필 경남도 행정부지사(오른쪽)가 도내 18개 시·군 부단체장, 낙동강유역환경청, 낙동강유역수도지원센터 관계자들과 함께 가진 긴급 회의에서 정수장 시설물 운영·관리에 최선을 당부하고 있다. (자료=최규철 기자)

[한국정경신문(창원)=최규철 기자] 경상남도는 22일 오전 9시 도내 18개 시·군 부단체장, 낙동강유역환경청, 낙동강유역수도지원센터와 함께 긴급 회의를 개최하고 정수장 수돗물 안전을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최근 인천시 일부지역 수돗물에서 깔따구 유충이 발견된 이후 수돗물에 대한 불신이 높아짐에 따라 긴급하게 마련됐다. 

지난 16일부터 20일까지 현장점검을 통해 정수장에서 수중생물 등이 발견된 김해, 양산, 의령에서는 이후 조치사항과 안전대책을 보고했다.

낙동강유역환경청 등 낙동강수도지원센터에서는 이번 정수장 현장점검 추진 상황과 시군의 정수장 운영관리에 대한 의견을 개진했다.

낙동강유역수도지원센터 임재철 부장은 낙동강유역환경청 계획에 따라 시군에 대한 적극적인 기술지원을 약속했다. 시설측면에서 입상활성탄지에 성충이 접근해 알을 낳지 않도록 시설을 밀폐토록 요청했다. 관리측면에서 오존농도를 높이고, 탁도 모니터링, 역세척주기 조정 등 청결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경남도는 수돗물 안전제고를 위해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수돗물 안전 비상대책 상황실'을 구성·운영하고, 주민 신고 등에 대한 신속한 대응체계를 마련해 주민 불안감 해소에 만전을 기해 나가기로 했다.

하병필 행정부지사는 “수돗물에 대한 도민들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는 아주 엄중한 상황”이라며 "부시장·부군수가 직접 현장을 찾아 정수장 시설과 운영에 대한 철저한 점검을 해서 도민들의 불안감이 완화될 수 있도록 하고 긴장상태를 유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