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방탄소년단 전세계 사랑..한음저협 해외 저작권료 113억 징수

이슬기 기자 승인 2019.09.03 12:29 의견 0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 로고 (자료=한국음악저작권협회)

[한국정경신문=이슬기 기자]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한음저협)이 올해 8월까지 해외 저작권 사용료로 약 113억원을 징수해 지난해 대비 140%의 성장을 이뤘다고 3일 밝혔다.

국내 최대 저작권 신탁관리 단체이자 3만 2000여 음악 저작권자들의 저작 재산권을 관리하고 있는 한음저협은 지난해 총 징수액 2037억원을 기록하며 음악 산업의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

특히 올해 5월에는 저작권 신탁 단체의 UN이라 불리는 CISAC(국제저작권관리단체연맹)의 이사국 단체로 선출되어 프랑스, 영국, 미국 등 20개 단체와 함께 국제 저작권 동향에도 직접적인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CISAC 이사국 단체 입성은 저작권 선진국에 비해 뒤쳐진 국내 저작권 제도의 개선과 더불어 해외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K-POP 저작권료를 누수 없이 징수하기 위한 오랜 노력의 결과물이라는 것이 한음저협의 설명이다.

한음저협 관계자는 "BTS, 블랙핑크 등 국내 아티스트들의 음악이 전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고 있고 국내 아티스트들의 해외 공연도 지속되고 있어 해당 부서에 전문 인력을 배치하고 강화된 해외 음악 사용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K-POP에 대한 저작권료 징수의 누락을 줄이고자 노력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한음저협은 또 "끊임없는 변화와 개혁을 통해 새로운 협회로 거듭나기위해 노력했다"며 이를 통해 "회원들의 신뢰를 회복했을 뿐만 아니라, 국제, 전송, 복제, 공연 등 모든 분야에서 징수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음저협 홍진영 회장은 "작가들의 권리가 올바로 지켜질 수 있도록 협회는 해외에서 발생하는 음악 저작권 사용료 징수에 만전을 기할 것이다.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 이용되는 해외 음악도 잘 관리해 해외작가들의 권익 보호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