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2020년 하반기 승진대상자 3급 3명 등 총 141명 의결

이영주 기자 승인 2020.06.25 18:05 의견 0
광주광역시청사 전경 (자료=광주시)

[한국정경신문(광주)=이영주 기자] 광주광역시는 25일 인사위원회를 열고 본청 직원 총 141명에 대해 승진 의결했다.

대상자는 공로연수, 명예퇴직 등에 따른 결원직위에 3급 3명(원장 직위승진 1명 포함), 4급 12명(직무대리 2명 및 부장 직위승진 1명 포함), 5급 29명, 6급 34명, 7급 32명, 8급 31명 등이다.

또 휴직 및 전출 등 승진요인이 추가로 발생됨에 따라 6월29일자로 5급 2명(방송통신 1, 전산 1), 6급(화공) 1명을 승진 의결할 예정이다.

이번 승진인사는 민선7기 ‘일과 성과’ 중심의 인사원칙 기조 아래 기본적으로 4급 이상은 관리자로서 능력과 리더십, 조직 기여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 5급 이하는 객관적 평가기준인 승진후보자명부 순위를 존중하되 조직발전을 위해 헌신하고 현안업무 성과자를 일부 발탁했다.

특히 코로나19검사체계를 조기 확립해  관내 코로나19 확산방지에 공이 큰 ‘보건연구관’(3․4급)을 직위승진시켰다. 또 격리시설 운영, 방역대책 및 재난지원금 지원, 코로나 대책 총괄기획 및 추경 등 코로나19 해결에 앞장 선 실국의 후보자가 대거 승진됐다.

또한 민선7기 핵심사업인 민간공원 특례사업, 일자리 및 인공지능산업 육성, 도시철도 2호선 건설 등 주요시정현안 성과자를 발탁해 시정 추동력을 강화했다. 상수도사업본부 직원들의 사기진작을 위해 그간 상수도 업무 전문성 제고에 기여한 수질연구소 연구사 및 정수처리·재무회계 전문관이 승진자에 포함됐다

광주시 관계자는 “오는 7월 3일자 4급이상 국·과장급 전보인사에 이어 7월 17일까지 5급 이하 전보인사를 마무리하고 민선7기 3년차 핵심현안 사업들이 속도감 있게 추진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전보인사는 희망인사시스템에 등록한 본인 희망부서를 최대한 반영하되 상수도사업본부 인사혁신을 우선적으로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으로 희망인사시스템에 의한 실·국장 추천제를 폐지하는 대신 5급 이상은 시장 주재, 6급 이하는 행정부시장 주재로 실․국장 의견을 수렴할 방침이다. 

이밖에 3년 전부터 예고된 선호부서 일몰제 적용 대상 직원들에 대해서는 면담 등을 통해 희망사항을 파악해 반영할 계획이다.

■ 광주시 인사

<3급(지방부이사관급)> : 3명
   ○ 지방3급 : ▲강영숙(여성가족과장) ▲이정식(인사정책관)
   ○ 보건환경연구원장 직위승진 : ▲정재근(보건환경연구원 감염병연구부장)

<4급(지방서기관급)> : 12명
   ○ 행정4급 : 9명(직무대리 2명 포함)▲김동현(자치행정과) ▲김영채(예산담당관) ▲박혜미(정책기획관)▲배현숙(미래산업정책과/직무대리) ▲이보근(일자리정책관/직무대리)▲이순호(문화도시정책관) ▲이윤필(평화기반조성과)▲정창균(사회복지과) ▲허경(혁신소통기획관) 
   ○ 기술4급 : ▲임진석(건강정책과) ▲신정하(재난예방과)
   ○ 보건환경연구원 부장 직위승진 : ▲서진종(보건환경연구원)

<5급(사무관급)> : 29명
   ○ 행정5급 ▲고경미(민주인권과) ▲김대성(정책기획관) ▲김명신(자치행정과)▲김미숙(여성가족과) ▲김상숙(일자리정책관) ▲김성희(미래산업정책과) ▲노미연(의회사무처) ▲문윤희(미래산업정책과) ▲박명순(일자리정책관) ▲박효정(감사위원회) ▲서대필(평가담당관) ▲안규필(문화도시정책관) ▲이석호(세정담당관) ▲이영철(노동협력관) ▲이지연(혁신소통기획관) ▲이형호(환경정책과) ▲정남주(인사정책관) ▲최혜경(정책기획관) ▲한병희(대변인)
   ○ 공업5급  ▲박희봉(재난대응과) ▲서인석(에너지산업과) ▲송희연(도시철도건설본부)▲정동원(기후대기과)
   ○ 녹지5급 : ▲문기환(공원녹지과)
   ○ 보건5급 : ▲강종필(감사위원회) ▲박기홍(민생사법경찰과)
   ○ 시설5급 : ▲이중배(감사위원회)
   ○ 학예연구관 : ▲조광철(역사민속박물관)
   ○ 보건연구관 : ▲강인숙(상수도사업본부 수질연구소)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