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조국수사' 고형곤검사에 배당,왜 남다를까..조국딸=최순실딸?

홍정원 기자 승인 2019.08.27 23:26 의견 6

윤석열 검찰총장의 '살아있는 권력' 1호 수사 대상이 공교롭게도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여서 세간의 관심이 집중됐다. 게다가 '최순실 딸 정유라 사건'을 맡았던 고형곤 부장검사가 조국 후보자 관련 의혹을 압수수사해 더욱 귀추가 주목된다.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와 윤석열 검찰총장(왼쪽)이 지난 25일 청와대에서 가진 차담회에서 대화하는 모습 (자료=연합뉴스)

'최순실 딸 정유라 사건'을 맡았던 고형곤 부장검사(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27일 조국 딸 논문 등재 논란, 부정입학 등 각종 의혹과 융동학원 등에 대한 전방위적 압수수색을 펼쳤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고형곤 부장검사에게 "원칙대로 수사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당시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엄정한 수사를 펼칠 것을 강조했는데 그 살아있는 권력이 문 대통령 최측근인 조국 후보자가 된 아이러니한 상황이 펼쳐진 것이다. 

이같은 이유로 윤석열 총장은 수사 지휘 부서를 교체했다. 지난 26일 기준으로 조국 후보자와 관련된 고소·고발사건은 11건이었다. 이에 서울중앙지검 명예훼손 사건을 담당하는 형사1부에 배정됐다. 그러나 윤석열 검찰총장은 '반부패강력부'라 불리는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에 배당을 줘 사건을 맡겼다. 

이같은 사건 배당은 윤석열 총장이 조국 후보자, 조국딸에 대한 각종 논란과 의혹을 '정치 권력 부패 의혹'으로 보고 수사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특수2부 고형곤 부장검사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수사 당시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 부부장 검사였다. 당시 이화여대 부정입학 의혹을 받던 최순실 씨 딸 정유라에 대한 수사를 진두지휘했다. 윤석열 검찰총장도 박근혜 전 대통령 국정농단 사건 때 박영수 특검팀(특검수사팀) 팀장으로 활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