꽁꽁 얼어붙은 채용시장..대기업 34% "하반기 대졸채용 없어"

장원주 기자 승인 2019.08.26 08:21 의견 0
(자료=잡코리아)


[한국정경신문=장원주 기자] 국내 주요 대기업 가운데 올 하반기에 대졸 신입사원 공채를 진행할 계획이 있는 곳이 전체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6일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매출 기준 상위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한 하반기 대졸 신입직 채용 계획을 조사에서 248개 응답 기업 중 45.6%(113개)만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약 3분의 1인 34.2%는 '올 하반기에는 채용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나머지 20.2%는 아직 채용 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조사 때는 같은 응답 기업들 가운데 66.5%가 신입 공채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올해 아직 채용 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기업들이 모두 채용 계획을 확정 짓는다고 해도 지난해보다 낮은 셈이다.

조사 대상 대기업들의 하반기 대졸 공채 규모는 총 3만841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업들의 채용 규모(3만2060명)보다 소폭 줄어든 수준이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 분야의 채용 규모가 1만3075명으로 가장 많다. 자동차·항공 1만60명, 석유화학·에너지 4160명, 금융 1099명, 기계·철강·중공업 934명, 유통·무역 633명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올 하반기에도 주요 대기업들의 대졸 신입 공채 모집은 다음달에 집중될 것으로 예상됐다. 하반기 채용 계획을 밝힌 대기업 가운데 59.3%가 9월중에 모집을 시작한다고 예고했다.

SK그룹이 다음달 2일 대졸 신입 공채 모집을 시작하고, 롯데그룹과 CJ그룹도 다음달 첫째주에 채용 절차에 돌입한다. 삼성은 예년처럼 계열사별로 진행하는데 다음달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수시 채용으로 전환한 현대차는 매달 신입사원을 모집하고 있으며, 다음달 중에도 모집할 계획이라고 잡코리아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