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프레임..20만명 놓고 놓고 갑론을박

장원주 기자 승인 2019.08.25 12:32 의견 0
(자료=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쳐)


[한국정경신문=장원주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드시 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이미 20만명을 돌파했다. 반면 조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하는 청원 역시 20만명에 육박했다.

가히 이 정도로라면 이념 성향에 따른 '프레임'으로 볼 수 있다. 일각에서는 조 후보자의 딸 문제라는 2030 세대의 '역린'을 건드린 것이라는 점을 거론하지만 본질은 '성향'이다. 30만을 훌쩍 청원자와 20만에 간당간당한 청원인 수가 이를 방증한다는 지적이다.

2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의 '청와대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드시 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지난 21일 올라온 이래 33만4500에 달했다. 청와대기 답해야 하는 국민청원 기준인 1만명을 훌쩍 뛰어넘은 수치다.

청원인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신속한 청문회와 장관임명을 청원한다"라며 "무엇보다도 권력기관 구조 개혁, 검찰개혁을 이끌어갈 적임자로 국민들이 느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반면 반대 주장의 청원은 '지지부진'하다.

지난 12일 '조 전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임용을 반대한다'는 제목으로 올라온 글은 이날 오전 11시 기준 19만여명 이상이 동의했다. '조국 법무부장관 예정자 특검 수사를 청원합니다.'라는 글은 2만며의 동의조차 얻지 못했다.

1만명의 동의를 받으면 정부의 답변 기준을 충족하게 된다.

청원인은 "조세정의, 군역의 공정함도 물론 중요하지만 사법 정의가 무너지면 죄지은 자가 처벌받지 않고, 죄없는 자가 처벌받는 세상이 계속된다"며 "그런 잘못됨을 바로잡지 못한다면 '재조산하(再造山河·나라를 다시 만든다)' 의 길은 요원해질 뿐"이라고도 지적했다.

반면 조국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하는 청원글도 20만명에 육박하며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21일 게재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임용을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글은 이날 19만명을 넘겼다.

청원인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조 후보자가 공직을 맡고 있던 기간 동안 일으킨 여러 논란이 공직자, 교육자로서 여러 측면에서 부적절하다"며 그의 임용을 반대하는 7가지 이유를 내세웠다.

△폴리페서 논란 △법무부 장관으로서 자질 부족 △공직자로서 권력 남용 △SNS를 통한 부적절한 발언 등이 주요 내용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