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노맹 사건 연루, 조국 법무부장관 되는데 뭐가 문제란 걸까

홍정원 기자 승인 2019.08.14 15:32 의견 0

사노맹 사건으로 실형까지 받았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네티즌 관심이 쏠렸다.

사노맹 사건 주인공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4일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 사직로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했다. (자료=연합뉴스)

야당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난 1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 "사노맹 사건으로 실형 받았던 사람"이라며 법무부 장관 자격에 문제 제기를 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가 전복을 꿈꾼 사람이 법무부 장관이 될 수 있느냐"라고 조국 후보자를 공격했다. 

조국 후보자는 울산대학교 사회과학대학 법학과 조교수로 재직했던 지난 1993년 사노맹(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산하기구인 남한사회주의과학원 설립에 참여했던 혐의로 6개월 동안 구속수감됐다. 이후 대법원에서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의 확정 판결을 받았다. 

조국 후보자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사직로에 위치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에서 자신이 실형 받은 사노맹 사건에 대해 "28년 전 활동을 자랑스러워 하지도, 숨기지도 않았다"며 "20대 청년 조국은 부족하고 미흡했지만 뜨거운 심장이 있었기 때문에 국민의 아픔과 같이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조국 후보자는 또 "구체적 입장은 인사청문회 때 밝힐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노맹은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의 약칭이다. 두산백과에 따르면 사노맹은 한국전쟁 이후 남한에서 자생적으로 성장한 최대의 비합법 '사회주의' 혁명조직이다. 사노맹 사건(社勞盟事件)은 중앙상임위원 남진현 등 40여 명의 구속과 150여 명의 수배를 발표한 사건이다. 국가안전기획부(안기부)가 '사회주의 국가' 건설을 목표로 하는 사노맹 멤버들을 체포, 혹은 수배한 사건이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 "사노맹 사건으로 실형 받았던 사람"이라며 법무부 장관 자격에 문제 제기를 했다. (자료=연합뉴스) 

1990년 10월 30일 국가안전기획부가 사노맹사건을 발표했다. 사노맹은 오랜 노동현장 경험이 있는 학생운동 출신자들과 1980년대 이후 혁명적 활동가로 성장한 선진 노동자들이 결합해 1988년 4월 '사노맹출범준비위원회'를 결성했다. 

사회주의를 내건 노동자계급의 전위정당 건설을 목표로 했다. 1989년 초까지 조직 정비와 훈련에 집중하고 이후 대중사업 활성화에 나서 경인지역 외에도 마산·창원·울산·부산·포항·대구·구미 등으로 조직을 확대했다. 조직체계는 중앙위원회·편집위원회·조직위원회·지방위원회 등 정규조직과 노동문학사·노동자대학·민주주의학생연맹 등 외곽조직으로 이뤄졌다.

1990년 이후 계속되는 국가안전기획부의 공개 수배와 검거 과정에서 1991년 4월 3일에는 중앙상임위원 박기평(필명 박노해) 등 11명이, 1992년 4월 29일에는 중앙상임위원장 백태웅 등 39명이 구속되며 사노맹 사건이 종결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