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제2신항' 조성계획 확정..경남 진해 '세계 3위 항만' 만든다

최규철 기자 승인 2019.08.12 09:19 의견 0

12일 경남 진해에 들어 설 부산항 제2신항 조성 계획이 확정됐다. 제2신항 조감도.(자료=경남도)

[한국정경신문(창원)=최규철 기자] 경남 진해에 부산항 제2신항을 조성하기로 정부 계획에 공식 반영됐다고 부산시와 경남도가 12일 밝혔다.

경남도와 부산시가 체결한 '부산항 미래비전 실천을 위한 상생협약'을 통해 제2신항 입지에 대해 합의한 사항이 제2차 신항만건설기본계획(2019~2040)에 반영된 것이다.

정부는 지난 2일 제2신항을 포함한 전국 12개 신항만에 대한 중장기 개발계획을 담은 제2차 신항만건설기본계획(2019~2040)을 고시했다. 제2차 신항만건설기본계획(2019~2040)은 지난 1997년 최초 고시 이후 20년 만이다. 

2040년까지 전국 12개 신항만에 대해 재정 16조 819억 원, 민자 25조 7734억 원 등 총 41조 8553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 중 경남 진해에 조성되는 부산항 제2신항에는 13조 5503억 원(전국대비 32.4%) 투자될 예정이다. 이는 경남이 유치한 국책사업 중 예산 규모로 최대다.

지난 5월 3일 김경수 경남지사와 오거돈 부산시장은 ‘부산항 미래비전 실천을 위한 상생협약’ 에서 부산항 신항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해 동북아시아 최고 항만을 넘어 세계 최고의 물류 허브항만으로 도약해 나가야 한다는 점에 인식을 함께하고 제2신항 입지와 명칭 등을 합의했다. 

정부는 앞으로 신항만건설기본계획에 따라 부산항 제2신항을 경남 창원(진해) 지역에 조성하고, 2040년까지 13조 6000억원(재정 5조 2000억원, 민자8조 4000억원)을 투입해 2만 5000TEU급 초대형 선박이 접안할 수 있는 메가포트(Mega-Port)로 육성해 물동량 기준 세계 3위의 항만으로 키워 나갈 계획이다.

제2신항에는 최근 4차 산업혁명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스마트 항만 개념도 도입된다. 자동화된 항만장비와 5G통신을 이용한 실시간 정보 공유와 활용이 가능하게 돼 항만 내 최적의 물류 프로세스를 구현하게 된다. 현재 공사가 진행중인 신항 터미널(2-4, 2-5, 2-6단계)에도 차후 항만 자동화 도입에 필요한 부지 규모, 장치장 배치 등을 적용해 향후 자동화 전환이 탄력적으로 가능하도록 조성할 계획이다.

항만 내 미세먼지·분진·소음 등으로 인한 인근지역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육상전원공급설비(AMP)를 설치해 선박 정박 중 유해물질 배출을 최소화한다. 항만경계에 수림대 형태의 완충지대인 에코존(Eco-Zone)과 도민들을 위한 해양문화공간도 조성된다.

제2신항 개발에 따른 경제적 파급 유발효과(한국해양수산개발원)는 생산 28조 4758억원, 부가가치 22조 1788억원, 고용 17만 8222명으로 추산하고 있다. 경남 지역 건설업체 참여에 따른 건설업 직업 효과도 약 5조 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창원국가산단과 마산수출자유지역에 소재한 제조업체들의 물류비용 절감 효과까지 더해져 도내 기업들의 경쟁력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경상남도 백승섭 해양수산국장은 “경남 중심 항만 재편을 통해 항만 연관 신산업 육성과 신항 개발로 인한 경남 이익이 극대화 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