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안 어디든 설치 편하고 시원해요"..LG전자, 19일부터 '이동식 에어컨' 예약판매

이혜선 기자 승인 2020.05.17 10:00 | 최종 수정 2020.05.17 09:32 의견 0
LG전자 모델이 이동식 에어컨을 소개하고 있다. (자료=LG전자)

[한국정경신문=이혜선 기자] LG전자가 설치 부담없이 집안의 원하는 곳으로 옮겨 사용할 수 있는 이동식 에어컨을 출시한다.

LG전자는 오는 19일부터 28일까지 'LG 이동식 에어컨' 예약판매를 진행하고 29일부터 본격 판매한다고 17일 밝혔다.

LG 이동식 에어컨은 주방, 공부방 등 집안 여러 공간에서 에어컨을 사용할 수 있어 편리하다. 이사가 잦은 소비자는 에어컨을 다시 설치해야 하는 부담을 줄일 수 있다. 실외기 설치가 어려운 공간이나 벽에 구멍을 뚫기 어려운 경우에도 유용하다.

신제품은 냉매를 압축하는 실린더가 2개인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했다. 한번에 보다 많은 냉매를 압축할 수 있어 냉방성능과 에너지 효율이 높다. 기존 정속형 모델(LW-C062PEW)보다 하루 4시간 사용기준 에너지를 최대 29% 절약할 수 있다.

이 제품의 냉방면적은 26㎡다. 냉방, 송풍, 제습 등 다양한 기능을 갖췄다. 바람세기 약풍에서 정음모드를 사용할 경우 소음이 42dB에 불과한 저소음 냉방을 구현했다.

LG전자는 소비자가 직접 이동식 에어컨을 간편하게 설치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한국의 창틀을 고려해 간편 설치 키트를 기본 제공한다. 소비자는 에어컨을 이용하려는 공간의 창문을 조금 열어 설치 키트를 체결한 후 더운 바람을 내보내는 배관을 연결하면 된다.

무선인터넷(Wi-Fi)을 탑재한 모델은 LG 씽큐, 구글 어시스턴트, 네이버 클로바 등과 같은 스마트폰 앱과 연동해 원격으로 제품을 모니터링하고 제어할 수 있다. 보다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는 리모컨도 기본 제공된다.

신제품의 가격은 출하가 기준 무선인터넷 탑재 모델이 74만9000원, 일반 모델이 69만9000원이다.

이감규 LG전자 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장 부사장은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이동식 에어컨으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