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성착취 N번방 사건' 회원 전원 조사 필요..여성 절규 무겁게 받아들여

김지연 기자 승인 2020.03.23 15:52 의견 0
문재인 대통령 (자료=연합뉴스)

[한국정경신문=김지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성 착취 음란물이 공유됐던 n번방 수사와 관련해 회원 전원에 대해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23일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경찰은 박사방 운영자 등에 대한 조사에 국한하지 말고 n번방 회원 전원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대통령으로서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국민의 정당한 분노에 공감한다"며 "정부가 영상물 삭제 뿐 아니라 법률 의료 상담 등 피해자들에게 필요한 모든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이번 ‘n번방 사건’ 가해자들의 행위를 "한 인간의 삶을 파괴하는 잔인한 행위"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순식간에 300만 명 이상이 서명한 것은 이런 악성 디지털 성범죄를 끊어내라는 국민들 특히 여성들의 절규로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나아가 "경찰은 박사방 운영자 등에 대한 조사에 국한하지 말고 n번방 회원 전원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면서 "필요하면 경찰청 사이버안전과 외에 특별조사팀이 강력하게 구축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n번방 사건은 텔레그램 메신저 채팅방인 ‘박사방’의 운영자 조 모 씨 등이 미성년자 등을 협박해 성 착취 동영상을 제작하고 이를 유포한 사건을 말한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