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 엎친데덥친 격 '김형오 후유증'에 갈등 폭발.. 광진(갑) 경선 요구

강재규 선임기자 승인 2020.03.20 20:12 의견 25
미래통합 광진갑 선거구에서도 당 지도부와 공천관리위원회에 경선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사진=강재규 기자)


[한국정경신문=강재규 기자] 미래통합당이 미래한국당과의 비례대표 명부 논란에 더해 곳곳에서 김형오 전 공천관리위원장 체제의 어둔 그림자가 걷히지않고 있다.

김형오 전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 체제하에서 만든 공천 후유증으로 인해 공천 철회와 함께 경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대표적인 곳은 서울 광진(갑) 지역구.  

이 지역은 3명의 이 지역 출신 예비후보가 경합을 벌이던 중에 김형오 공관위원장 시절 '청년우선 공천지역'으로 지정, 새로이 김병민 후보가 낙점되면서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

미래통합당 광진(갑) 정송학 예비후보와 김광수 예비후보는 20일 성명을 내고 "김병민 후보에 대한 청년 우선 전략공천을 즉각 무효화하고 지역주민의 여망을 수렴할 수 있는 여론조사로 후보를 결정하라"고 요구했다.

이들 두 예비후보는 성명에서 "공정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라 후보를 결정할 때만 선거에서 승리할 수 있다"며 "이 경우에만 문재인 정부의 폭정과 좌파정권을 막을 보수 후보 승리를 위해 모든 노력을 할 것"이라고 중앙당과 당 공관위를 압박했다.

이들은 "납득할 수 없는 청년우선 전략지역 지정도 문제이지만, 설령 이를 인정하더라도 공관위 규정에 의거 청년후보에게 가산점을 주어 여론조사를 실시하면 될 것이며 그 외에는 낙하산 전략공천은 무엇으로도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더욱이 김병민 후보는 서초지역에서 구의원 4년과 시의원 출마 이력, 여의도연구원 자문위원 경력 등에 비추어 인재영입은 잘못된 것이며 공관위는 이러한 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다고 판단된다"며 인재영입과정에서부터 문제가 있었음을 드러냈다.

특히 이들 예비후보들은 "현재 광진갑 구민들은 난데없는 '청년우선 전략지역'이란 이름아래 낙하산 공천, 사분오열시켜 예비후보들 뿐만 아니라 구민 모두가 잘못된 공천을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이같은 사태의 단초는 지도부와 공관위의 잘못된 공천에서 비롯됐음을 분명히 밝혀둔다"면서 무소속 출마 가능성도 열어뒀다.

미래통합당은 이외에도 인천 미추홀구 을 윤상현 후보도 잘못된 공천을 철회할 것을 요구한 것을 비롯해 최창식 후보 등곳곳에서 공천갈등을 빚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