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50대 ‘직장인 대학살’..비자발적 퇴직 5년 만에 최대, 49만명

이혜선 기자 승인 2020.02.16 10:40 의견 0
지난해 40대와 50대의 비자발적 퇴직자가 49만명에 육박하며 5년 만에 최대치를 나타냈다. (자료=연합뉴스)

[한국정경신문=이혜선 기자] 지난해 40대와 50대의 비자발적 퇴직자가 49만명에 육박하며 5년 만에 최대치를 나타냈다.

1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추경호 의원실이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의 '연도별 퇴직자(12월 조사 기준) 현황'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40·50대 비자발적 퇴직자는 48만9000명으로 파악됐다. 2014년(55만2000명) 이후 5년 만에 최대치다.

연도별 퇴직자는 매년 12월 조사 기준으로 당해연도에 퇴직해 12월 조사 시점까지 실직 상태인 사람 수를 파악한 것이다.

통계청은 이직 사유를 총 11개 문항으로 조사한다. 이 중 ▲직장의 휴업·폐업 ▲명예·조기퇴직, 정리해고 ▲임시 또는 계절적 일의 완료 ▲일거리가 없어서 또는 사업 부진 등 4개 항목을 고른 경우를 '비자발적 퇴직'으로 속한다. 개인·가족적 이유, 육아, 가사, 심신장애, 정년퇴직·연로, 작업여건(시간·보수 등) 불만족 등 6개 항목을 고른 경우는 '자발적 퇴직'으로 분류된다.

40·50대 비자발적 퇴직자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69만6000명)부터 2017년(40만6000명)까지 줄곧 감소(2014년만 제외) 추세였다. 하지만 2018년 45만7000명, 2019년 48만9000명으로 최근 들어 2년 연속 증가했다.

지난해 전체 비자발적 퇴직자는 2만8000명 줄어들었지만 그 중 40대·50대는 3만2000명이 늘어났다.

연령별 비자발적 퇴직자의 퇴직 사유를 보면 지난해 40대 비자발적 퇴직자는 직장의 휴업과 폐업, 일거리가 없거나 사업 부진으로 인해 크게 늘어났다.

지난해 직장 휴·폐업으로 실직한 40대는 전년(1만8000명) 대비 7000명 넘게 늘어난 2만6000명으로 2014년 이후 5년 만에 최고치였다. 일거리가 없거나 사업 부진으로 직장을 잃은 40대도 전년(4만9000명)보다 8000명 넘게 늘어난 5만8000명이었다.

50대에서는 임시 또는 계절적 일의 완료(11만7000명→13만명), 명퇴·조기퇴직·정리해고(4만6000명→5만2000명) 사유를 중심으로 비자발적 퇴직자가 급증했다. 일거리가 없거나 사업 부진으로 일터를 떠난 경우도 전년보다 2000명 가까이 늘어난 9만8000명으로, 전체 50대 비자발적 퇴직자의 3분의 1가량을 차지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