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 육식 허용 공약이냐" 네티즌 분노 반응↑ 황교안 육포 설선물 소동

김지연 기자 승인 2020.01.20 07:25 의견 3
(자료=PIXABAY)

[한국정경신문=김지연 기자] 황교안 육포가 화제다.

20일 오전 포털사이트 다음에는 황교안 육포가 실시간 뉴스 검색어로 등장했다. 

자유한국당이 황교안 대표 명의로 고기를 말린 '육포'를 불교계에 설 선물로 보냈다가 뒤늦게 회수하는 소동이 빚어지면서 네티즌의 관심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네티즌은 한국당의 기초적인 실수를 지적하고 분노하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네이버 실시간 반응에는 "양아치와 다름없구나" "황교안이 대통령되면 이제 대놓고 고기를 드실 수 있도록 하겠다는 대선공약인가" "모르고 보냈다면 더 큰 실수다" "나무 관세음보살 아멘" "실수 투성이다" 등의 의견이 이어지고 있다.

20일 불교계와 한국당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 있는 조계종 총무원 등에 황 대표 명의의 설 선물이 도착했다. 모 백화점에서 구매한 것으로 추정되는 황 대표의 설 선물은 상자 안에 포장된 육포였다.

선물은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보좌하는 조계종 사서실장과 조계종의 입법부인 중앙종회 의장 등 종단 대표스님 앞으로 배송됐다.

문제는 대승불교 영향을 받은 조계종에서는 수행자인 스님이 사찰에서 육식을 먹는 것을 원칙적으로 금하고 있다는 것이다. 불교 오계(五戒) 중 하나인 '불살생(不殺生·살아있는 것을 죽이지 말라)에 따라 다른 생명을 해쳐 음식으로 취하는 것을 금하고 있다.

조계종 일각에서는 당일 오전 황 대표의 설 선물이 '육포'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당혹해하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한국당 측에서는 조계종에 육포 선물이 전달된 것을 뒤늦게 파악하고 당일 직원을 보내 해당 선물을 긴급 회수했다.

한국당 측은 "다른 곳으로 갈 육포가 잘못 배달됐고 이를 안 뒤 조계종에 사람을 보내 직접 회수를 했다"면서 "조계종 측에 사과드렸다"고 즉각 해명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