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수산식품 판매확대..수협, 현대홈쇼핑과 손잡고 베트남 시장 본격진출

장원주 기자 승인 2020.01.17 15:15 의견 0

 

이중찬 수협중앙회 상임이사(왼쪽)가 17일 베트남 VTV현대홈쇼핑 호치민지사를 방문해 류재준 VTV현대홈쇼핑 법인장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악수하고 있다. (자료=수협중앙회)

[한국정경신문=장원주 기자] 수협이 현대홈쇼핑과 손잡고 베트남 홈쇼핑 시장 진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수협중앙회는 17일 현대홈쇼핑 베트남법인 호치민지사 회의실에서 VTV현대홈쇼핑(현대홈쇼핑 베트남법인)과 ‘한국 수산식품 판매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수협의 가공인프라를 활용한 현지 신상품 공동 개발 ▲현대홈쇼핑이 보유한 베트남 내 유통판매망을 통한 한국 수산식품 판매확대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이를 계기로 상호 유기적인 업무협력 체계가 구축돼 베트남을 대상으로 한 한국 수산식품 수출이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해 12월 수협과 현대홈쇼핑은 ‘미스터 잘생김’을 베트남 현지에 미리 선보인 바 있다.

‘미스터 잘생김’은 국내산 김원초를 사용한 큐브 모형의 스낵 제품으로 수협의 대표적인 수출 주력상품이다. 말레이시아, 홍콩, 대만 등 오프라인 시장뿐 아니라 작년에는 미국 온라인 쇼핑몰 아마존까지 입점하는 성과를 거두는 등 다양한 유통채널을 통해 수출 중이다.

양측은 업무협약 체결 이후 ‘미스터 잘생김’을 본격적으로 판매하는 한편 하이르와 마린아쿠아 마스크팩과 고등어 연육가공품인 고갈비포 등 다양한 중앙회·회원조합 개발상품 및 국내산 수산물로 판매 품목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수협중앙회 이중찬 상임이사는 “베트남에 성공적으로 유통판매망을 구축하고 시장확대에 나선 현대홈쇼핑과 협력해서 더 많은 수협 제품과 국내산 수산물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이번 ‘미스터 잘생김’ 롬칭을 토대로 현지 의견을 적극 수렴해 베트남 시장의 다양한 소비계층을 공략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