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AI 기술로만 그린 엔지니어들의 그림..AI아트 갤러리 아이아, 엔지니어전 개최

장원주 기자 승인 2020.01.14 08:51 의견 0
19일 오후 3시 AI아트 갤러리 아이아에서 오직 AI기술만으로 완성된 3명의 엔지니어들의 그림을 소개하는 엔지니어전이 열린다. (자료=AI아트 갤러리 아이아)

[한국정경신문=장원주 기자] AI아트 갤러리 아이아는 오는 19일 오후 3시 '엔지니어전'이라는 색다른 행사를 열 계획이다고 14일 밝혔다.

19일부터 2월 16일까지 전시되는 임채석, 이주행, 김세옥 3명의 엔지니어들이 오직 AI아트를 통해 작품을 완성해 소개하는 전시의 오프닝 행사다. 전시와 함께 ‘작가와의 대화’ 아트 행사 등이 진행된다.

이번 엔지니어전에 참여한 작가들은 미술과는 거리가 먼 엔지니어다. 특히 임채석 작가는 학창시절 미술 시간 이후에는 붓으로 그림을 그려본 적이 없지만 AI아트를 통해 작품활동을 하고 있다. 자율주행 기술과 블록체인 DApp을 개발하던 공대출신 엔지니어로 엔지니어 활동 중 예술과 기술의 융합에 관심이 생겨 AI바다, AI나비, AI바람 등을 개발했다.

또 이주행 작가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인간-로봇 상호작용 HRI 및 인공지능을 연구하는 현직 연구자이다. 김세옥 작가는 과거 DeepMind에서 AI의 한 분야인 강화학습 연구 발표, 대기업 AI부서에서 근무한 바 있다. 현재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재학 중이다.

임채석 작가는 “이번 전시에 AI바다가 그린 작품을 선보인다. 제주의 바다를 모티브로 약 1만3000여장의 바다 사진과 그림을 활용해 GAN을 학습시키고 학습된 모델에서 생성한 결과 이미지에 neural style transfer를 적용해 붓터치의 느낌을 살렸다”며 “아직 작품의 작가명에 ‘AI바다’라고 쓰고 있지만 내가 작품활동을 하고 있는 것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AI아트 갤러리 아이아 주송현 아트 디렉터는 “엔니지어들이 AI아트의 기술을 이용해 작품 활동을 한다는 것에 시대와 예술이 급격히 변화하고 있음을 체감하게 된다. AI아트의 기술만으로 예술작품이 완성되는 놀라운 AI아트 세계를 꼭 눈으로 확인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AI아트 갤러리 아이아는 AI와 인간의 협업을 뜻하는 ‘AI x HUMAN’을 모토로 설립된 복합예술플랫폼으로 국내 최초 AI화가 ‘이메진AI’와 인간화가 ‘두민’이 반반씩 그려 하나의 작품을 완성한 ‘Commune with...’을 선보여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AI아트 갤러리 아이아는 100% 예약제로 운영되며 펄스나인의 기술을 바탕으로 개발한 AI화가 ‘이메진AI’와 상업 AI아트툴 ‘페인틀리AI’의 작품을 중심으로 AI아트의 여러 실험작들을 선보이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AI아트 갤러리 아이아 홈페이지와 인스타그램에서 확인 가능하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