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협력사 '설 자금' 숨통 틔워준다..납품대금 1조, 최대 23일 빨리

최태원 기자 승인 2020.01.13 11:25 의견 0
13일부터 현대자동차그룹이 설을 앞둔 협력사 자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납품대금 1조73억원을 조기 지급한다. (자료=현대차그룹)

[한국정경신문=최태원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설을 앞두고 협력사 자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납품대금 1조73억원을 조기 지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납품대금 조기 지급은 현대차·기아차·현대모비스·현대건설·현대제철·현대위아 등 6개 회사에 부품, 원자재, 소모품 등을 납품하는 3000여개 협력사가 대상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들에게 예정된 지급일보다 최대 23일 일찍 대금을 지급할 방침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를 통해 협력사들이 설 명절을 앞두고 상여금 등 각종 임금과 원부자재 대금 등 자금 소요가 일시적으로 집중되는 부담을 덜어줄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1차 협력사들도 설 연휴 전에 2·3차 협력사들에 납품대금을 앞당겨 지급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대금 조기 지급 효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현대차그룹은 매년 설, 추석 등 명절을 앞두고 납품대금을 선지급하고 있다. 지난해에도 설과 추석에 각각 1조1295억원과 1조4181억원을 조기 집행했다.

이밖에 현대차그룹은 올해 설에도 전통시장 활성화 등 내수 진작을 위해 온누리상품권 약 117억9000만원 어치를 구매하고 국내 농산물을 살 수 있는 임직원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한다.

아울러 현대차그룹은 13부터 23일까지 2주간 그룹 16개 계열사 임직원들이 결연시설과 소외이웃을 방문해 명절 선물과 생필품 전달하는 봉사활동도 실시한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