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 동생 쇼핑몰 ‘아마레또’ 투자 고백…승무원 준비생이라더니

김수진기자 승인 2019.07.06 21:09 의견 0

[한국정경신문=김수진 기자] 혜리 동생이 화제다.

자료=tvN


혜리 동생 쇼핑몰이 tvN ‘놀라운토요일’ 6일 방송에서 언급됐다. 

이날 현영의 ‘연애혁명’이 문제로 출제된 가운데 혜리는 원샷의 기회를 잡을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모두가 자신의 원샷을 예상하자 혜리는 “자막을 처음 써봐요”라고 흐뭇해했다.

붐이 “평소에 하고 싶었던 이야기나 혹은 친척들 경조사가 있으면 쓰라”고 하자 혜리는 다시금 “왜요? 제가 원샷 받을 것 같은가 보죠?”라고 반문했다. 이어 혜리가 자신의 노트에 써내려간 글자는 ‘아마레또’였다.

자료=KBS


‘아마레또’ 뜻을 두고 모두가 “무슨 말이냐”라고 하자 혜리는 의미모를 웃음을 터트렸다. 바로 옆자리에 앉아있던 신동엽은 “내가 물어보니까 동생 쇼핑몰이래”라고 폭로했다.

박나래는 혜리 동생 쇼핑몰 홍보에 “이거 PPL 아니냐”라고 항의했다. 혜리는 주눅이 든 모습으로 “제가 투자를 했다”라고 고백했고 넉살은 “얹었구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혜리 동생은 과거 승무원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