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온 30도 넘으면 타이어펑크 사고 1.53배 증가..치사율 11.3배↑

장원주 기자 승인 2019.07.06 12:41 의견 0
(자료=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한국정경신문=장원주 기자] 기온이 30도 넘으면 타이어펑크 사고가 평소보다 1.53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타이어펑크 사고 치사율은 일반사고 대비 11.3배 높아 운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현대해상은 본격적인 불볕 더위가 시작된 가운데 여름철 고온다습 현상으로 인한 타이어 펑크, 불쾌지수 등과 교통사고 상관관계를 분석한 연구 결과를 6일 발표했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가 지난해 여름철(6~8월) 동안 발생한 교통사고 23만건을 분석한 결과 폭염으로 인해 발생하는 타이어 펑크사고는 기온이 30도 이상일 때가 그 이하일 때보다 1.53배 높고, 타이어 펑크 교체를 위한 긴급출동 서비스도 1.21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타이어펑크 사고의 치사율은 일반 교통사고 대비 11.3배 높고, 중상자 발생률도 2.6배 높은 것으로 밝혀져 무더운 날씨에 운전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밝혀졌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김태호 박사는 “기온이 30도일 때 노면은 70도 정도의 고열이 발생하기 때문에 타이어로 전달되는 스탠딩 웨이브(Standing Wave) 현상이 발생한다”며 “이를 방지하기 위해 타이어 공기압을 표준 압력보다 10~20% 정도 높게 하고 타이어 상태를 수시 점검해 마모된 경우에는 미리 교체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스탠딩 웨이브 현상이란 자동차가 고속 주행할 때 타이어 접지부에 열이 축적돼 타이어가 터지는 변형 현상이다. 여름철 기온이 높아지면 아스팔트 온도가 50도를 넘게 돼 타이어가 터지는 현상이 증가한다.

또한 장마기간 이후 높은 습도와 기온 상승으로 운전자들이 느끼는 불쾌지수는 상승하게 된다. 작은 불쾌감에서 시작한 운전자간 시비나 휴가철 교통체증은 안전운전을 방해하는 심리적 요인으로 작용한다.

이러한 심리적 요인과 교통사고와의 상관관계를 규명하기 위해 연구소가 지난 2017~2018 전국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불쾌지수가 80 이하일 때보다 이상인 경우 사고가 1.14배 증가했다. 특히 20대(+6.5%p포인트와 60대(+1.5%포인트) 운전자를 중심으로 사고가 더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태호 박사는 “여름 휴가철에는 불쾌지수와 사고간 상관관계가 높기 때문에 운전 시 편안한 마음을 유지해야 한다”며 “졸음을 예방하기 위해 에어컨은 20~23도를 유지하고 1시간에 10분 가량 창문을 내려 환기를 해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