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연일 찜통날씨.. 토요일 서울 최고 35도 등 내주까지 이어져

김성원 기자 승인 2019.07.06 06:05 의견 0
 6일 오전 10시 이후 기상특보 현황 (자료=기상청)

[한국정경신문=김성원 기자] 토요일인 6일 전국이 맑으나, 수은주가 최고 36도를 기록하는 등 전국이 찜통 날씨 속에 주말을 보낼 전망이다. 
이에 앞서 기상청은 서울 경기 수도권 일대와 세종, 광주, 대전 및 일부 충정지역에 폭염경보를 내렸다.  

특히 어제에 이어 주말과 월요일 등 다음주까지 30도를 크게 웃도는 날씨가 예보되면서 건강 관리에 유념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다만 지역에 따라 강원북부동해안에는 약하게 비가 오는 곳이 있으며, 전남내륙과 경남내륙에는 안개가 낀 곳도 있겠다. 

6일 기상청 날씨누리에 따르면 이날은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맑겠으나, 낮 기온은 24~36도(어제 24~37도, 평년 25~29도)로 무척 더울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5일 폭염특보가 발효된 서울·경기도와 강원영서, 충청도는 모레(8일)까지, 전라도는 오늘(6일)까지 낮 기온이 33도(경보지역 35도) 이상 오르는 곳이 있겠다. 

당분간 고기압 영향권에서 맑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중부지방은 7월 상순까지, 남부내륙은 내일(7일)까지 더위가 이어지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동해안에는 동풍의 영향으로 7월 상순까지 기온이 평년(아침최저 19~21도, 낮최고 25~28도)보다 낮아 선선하겠다. 
다만 폭염특보 발표구역의 일부지점 기온예보는 특보기준보다 낮을 수 있다.

폭염특보지역과 폭염관심지역(31도 이상)은 보건, 농업, 축산업, 산업 등에 피해가 우려된다.

강원영동은 이날 동풍의 영향으로 대체로 흐리고 오후 6시부터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강원영동북부에는 오전 9시까지 비가 조금 오는 곳이 있겠다.

한편 일요일인 7일 아침 기온은 16~22도(평년 19~21도), 낮 기온은 22~33도(평년 25~29도)가 되겠다. 
이날도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가끔 구름많겠으나, 강원영동과 경북북부동해안은 동풍의 영향으로 대체로 흐리고 가끔 비가 오겠다.

월요일인 8일 아침 기온은 17~20도(평년 19~22도), 낮 기온은 21~32도(평년 25~29도)가 되겠다.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구름많겠으나, 강원영동과 경북북부동해안은 동풍의 영향으로 대체로 흐리고 가끔 비가 오겠다. 
대기 불안정으로 전남내륙에는 오후 3시~6시 한때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 특보 발효 현황>

▲폭염경보 : 세종, 광주, 대전, 서울, 충북(옥천, 보은 제외), 충남(홍성, 청양, 부여, 논산, 아산, 공주, 천안), 강원(홍천평지, 횡성, 춘천, 화천, 원주, 영월), 경기(여주, 성남, 가평, 양평, 광주, 안성, 이천, 용인, 하남, 평택, 남양주, 구리, 수원, 파주, 의정부, 양주, 고양, 포천, 연천, 동두천)

▲폭염주의보 : 인천(옹진군 제외), 전라남도(장흥, 화순, 나주, 영광, 함평, 해남, 강진, 광양, 장성, 구례, 곡성, 담양), 충청북도(옥천, 보은), 충청남도(당진, 서천, 계룡, 서산, 예산, 금산), 강원도(강원북부산지, 양구평지, 정선평지, 평창평지, 인제평지, 철원), 경기도(안산, 화성, 군포, 광명, 의왕, 오산, 안양, 김포, 부천, 시흥, 과천), 전라북도(순창, 전주, 정읍, 익산, 임실, 무주, 진안, 부안)

▲2019년 07월 06일 10:00 이후 (2019년 07월 05일 16:00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