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하마을 추도객 1만여명 물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박정호 기자 승인 2019.05.23 17:23 의견 7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이 김해 봉화 마을에서 열기고 있다. (자료= 박정호 기자)

[한국정경신문=박정호 기자]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이 23일 오후 2시 경남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서 `새로운 노무현'이라는 주제로 엄수됐다.

추도식은 유정아 전 노무현시민학교장의 사회로 진행됐다.

추도사에서 조지W. 부시 전 대통령이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권 여사에게 전달하며 초상화를 그린 배경을 설명했다.

"인권에 헌신한 대통령, 친절하고 따듯한 대통령, 자신의 목소리를 용기있게 내는 강력한 지도자, 아주 겸손한 한 분을 그렸다."고 말했다.

추도식에는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영숙 여사와 유족 등,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조경태 최고위원 대표단,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바른미래당 오신환 등, 정치권 인사들도 대거 출동했다.

이날 추도식에 참석한 이 총리는 "대통령님은 저희가 엄두 내지 못했던 목표에 도전하셨다"며 "가장 큰 고통은 세상의 모멸과 왜곡으로부터 대통령님을 지켜드리지 못했다는 자책이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대통령님은 지금도 저희에게 희망과 고통과 각성을 일깨우며 그것을 통해 저희를 '깨어있는 시민'으로 만들고 계신다"라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노무현 대통령님이 못다 이루신 꿈을 노무현 정부가 노력하고 있다"며 대통령께서 꿈꾸던 세상이 갈길은 멀지만, 저희는 그 길을 가겠다"고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