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지연 '결혼 앞둔' 김건모 "가세연 성폭행 피해자 누군데, 변호사는 선임"

김지연 기자 승인 2019.12.10 16:44 의견 0
연합뉴스TV 방송 캡처

[한국정경신문=김지연 기자] 가세연(가로세로연구소)와 가수 김건모의 진실 공방이 계속되고 있다.

10일 오후 포털사이트 네이버에는 가세연이 검색어 키워드로 등장했다. 앞선 예고 방송에 따르면 이날 방송에서 가세연은 김건모의 또 다른 성폭행 피해자를 알릴 예정이다. 하지만 김건모는 오늘(10일) 재차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히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뉴스1 보도에 따르면 김건모 측은 강용석 변호사가 소속된 가로세로연구소 측이 제기한 성폭행 의혹에 대해 "계속 이야기 중이지만 사실 무근"이라며 "누구인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또한 김건모는 이어 "고소가 들어갔다고 하니 법적 대응할 것이다. 변호사도 이미 선임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가세연(가로세로연구소)'를 운영하는 강용석은 피해자라 주장하는 여성의 발언을 토대로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했기 때문이다.

강용석은 "김건모가 강남구 논현동의 한 유흥주점에서 접대여성을 성폭행했다"며 "월요일에 고소장이 접수될 예정"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강용석은 "저희가 의혹이라는 말을 썼지만 의혹이 아닌 사실"이라며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김건모 측 역시 "사실무근이다. 허위사실에 대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것"이라며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하지만 강용석은 피해 여성 여성 A씨를 대신해 지난 9일 오전 김건모를 상대로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 외에 김건모와 관련한 다른 피해자로부터도 연락이 왔다며 이 부분은 10일 알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건모는 피아니스트 장지연과 결혼을 앞두고 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