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상황 엄중” 인식 공유..트럼프 요청으로 한미 정상 통화

장원주 기자 승인 2019.12.07 17:51 의견 1
문재인 대통령이(왼쪽) 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요청으로 30분간 전화통화를 하며 한반도 상황 인식을 공유했다. (자료=연합뉴스)


[한국정경신문=장원주 기자] 북한이 미국에 '새 계산법'을 내놓으라고 한 이른바 '연말 시한'을 앞두고 북미 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한미 정상이 7일 전화통화를 통해 비핵화 출구를 찾는 데 머리를 맞댔다.

두 정상 간의 전화통화는 지난 5월 이후 7개월 만이며 문 대통령의 취임 이후 22번째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30분 동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갖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진전시켜 나갈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양 정상은 최근 한반도 상황이 엄중하다는 데 인식을 공유하고 북미 비핵화 협상의 조기 성과를 위해 대화 모멘텀이 유지돼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전했다.

양 정상은 최근 비핵화 협상 시한으로 제시됐던 연말이 다가옴에 따라 양측간 신경전이 격화하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보인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다시 '로켓맨'으로 부르고 '필요시 무력 사용' 가능성을 언급하자 북한에서도 '늙다리의 망령'을 운운하는 등 양측이 거친 언사를 주고받으며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고 대변인은 "또한 양 정상은 당분간 한미정상간 협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필요할 때마다 언제든지 통화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주목되는 부분은 이번 정상통화를 트럼프 대통령이 요청했다는 점이다.

그만큼 트럼프 대통령이 상황의 급박성을 인식하고 있다는 점을 의미하는 한편 문 대통령의 '촉진자역'을 여전히 신뢰하고 그에 대한 기대를 하고 있다는 뜻으로 읽힌다.

이 때문에 좀처럼 비핵화 대화가 진전되지 않아 그 효용에 의문이 제기되던 문 대통령의 '촉진자역'에 다시금 비중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번 통화와 관련 “30분간 통화를 했기 때문에 많은 이야기를 나눈 것”이라고 의미를 설명했다. 하지만 ‘연말까지 북미협상 마무리와 관련한 공감대’ 질문엔 “구체적으로 논의한 내용을 더 공개하기는 어렵다”며 “북미 간에 비핵화 문제를 대화로 풀어야 한다는 큰 틀에서는 공감하며 얘기를 나눴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이날 통화에서 두 정상은 북미 비핵화 협상 이외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나 한미 방위비 분담금 문제와 관련한 논의는 전혀 없었다고 이 관계자는 밝혔다.

앞으로 한미 정상 간 통화가 잦아질 확률이 높아진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 이슈 외에 한미일 안보협력을 위한 지소미아 연장이나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요구하면 이는 문 대통령에게 또 다른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