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대표이사에 차정호 신세계인터내셔날 대표 내정..신세계그룹, 임원인사 단행

이혜선 기자 승인 2019.11.29 13:02 의견 0
차정호 신세계 대표이사(왼쪽부터), 장재영 신세계인터내셔날 대표이사, 손문국 신세계인터내셔날 국내 패션 부문 대표이사 (자료=신세계그룹)

[한국정경신문=이혜선 기자] 신세계그룹이 29일 백화점부문에 대한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다음달 1일자로 단행되는 이번 인사는 미래 준비 강화와 성장 전략 추진에 초점을 맞추고 성과주의 능력주의 인사를 더욱 강화했다는 점이 두드러진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차정호 대표가 사장으로 승진하며 신세계 대표이사로 내정됐다. 차정호 대표이사는 1957년생으로 경복고등학교,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삼성물산, 호텔신라를 거쳐 지난 2017년 신세계인터내셔날 대표이사에 선임됐다.

7년간 신세계백화점을 이끌었던 신세계 장재영 대표는 신세계인터내셔날로 자리를 옮겼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국내 패션 부문을 신설하고 부문 대표이사에 신세계 상품본부장 손문국 부사장보를 내정했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인사에서 임원 직제를 개편해 기존 부사장보를 전무로 변경했다. 이번 직제 개편에 따라 신세계 김영섭 상무·김선진 상무, 신세계인터내셔날 백관근 상무·김묘순 상무, 백화점부문 기획전략본부 임승배 상무가 전무로 승진했다.

미래 준비를 위한 기반 마련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각 사별 조직도 개편했다.

신세계는 상품경쟁력 강화를 위해 식품생활담당을 식품담당과 생활아동담당으로 나눈다. 조직 시너지 강화를 위해 패션자주담당과 브랜드전략담당 기능을 통합해 패션브랜드담당으로 개편했다. 신규 프로젝트 강화를 위해 인테리어담당과 D-P/J 담당도 신설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국내 패션부문을 신설해 부문 대표 체제를 도입하는 등 국내패션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신규사업 추진 강화를 위해 사업기획본부를 신설하고 산하에 신규사업담당·기획담당·마케팅담당을 편제했다.

신세계디에프는 기존 마케팅담당을 디지털경영담당·전략영업담당으로 이원화해 디지털·마케팅 역량 강화에 나선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인사는 성과주의 능력주의 인사 원칙에 따라 인재를 철저히 검증해 중용했다"며 "미래 준비를 위해 적재적소에 인재를 배치했다"고 밝혔다.

신세계그룹은 지난달 이마트 부문 임원 인사에 이어 이번 전략실·백화점 부문 인사를 단행함에 따라 2020년 그룹 정기 임원 인사를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