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 사과·윤민수 억울해도'음원사재기' 없애야 "50대 차트 아모르파티 이기다니"

이슬기 기자 승인 2019.11.26 09:06 의견 0
가수 박경 (자료=박경 SNS 캡처)

[한국정경신문=이슬기 기자] 음원사재기가 논란이 되고 있다.

26일 오전 포털 사이트 네이버와 다음에는 박경, 박경 음원 사재기, 음원 사재기 등이 검색어 키워드로 등장해 시선을 끌고 있다. 블락비 박경이 사재기 저격 발언을 SNS 공유한 이후 네티즌들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앞서 박경은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글을 게재하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오랜만에 컴백 소식을 전한 바이브를 제외하고 최근 음원차트 상위권에 오르며 이름을 알린 가수들이었다. 

논란이 거세지자 박경의 소속사 세븐시즌스 측은 사과의 입장문을 내놨다. 바이브를 비롯한 거론된 가수 소속사들은 법적 대응과 사과 요구 등을 시사하며 '음원사재기' 논란에 전면 반박하고 나섰다.

하지만 네티즌 사이에서 음원사재기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거론된 가수와 관련이 없다하더라도 음원사재기 라는 편법은 사라져야 한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26일 오전 현재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트위터에는 '#박경_자격지심_스밍총공'이 실시간 트랜드 트윗으로 나타나고 있다. 

네티즌들은 해당 해시태그를 공유하면서 "50대차트에서 아모르파티를 이긴 지나오다" "이 총공은 팬덤 총공이 아니라 모든 팬덤이 참여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박경 화이팅 사재기가 없어지는 그날까지" "일반인들은 고소당할까봐 대놓고 말도 못하는거 공인이 말해준거잖아" "차트인도 어려운데 듣도보도 못한 노래가 갑자기 상위권, 과거의 영광은 있으나 음원파워는 약한 누군가가 갑자기 1위, 그나마 그 노래들은 비슷한 패턴. 발끈하기보다는 진실을 찾으려 노력하는게 더 선배다울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