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재훈 현대차 사장, 수소위원회 공동의장 취임..“수소 지도자들과 혁신 주도”

이정화 기자 승인 2024.06.18 14:18 의견 0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맨 오른쪽)이 수소 산업 관련 글로벌 최고경영자(CEO) 협의체인 수소위원회 공동의장을 맡는다. (자료=수소위원)

[한국정경신문=이정화 기자] 장재훈 현대자동차 대표이사 사장이 수소 산업 관련 글로벌 최고경영자(CEO) 협의체인 수소위원회 공동의장을 맡는다.

수소위원회는 이번 달 임기가 만료된 가네하나 요시노리 공동의장(가와사키 중공업 회장)의 후임으로 장 사장을 선임했다고 18일 밝혔다.

장 사장은 기존 산지브 람바 린데 CEO와 함께 공동의장직을 수행한다.

현대차는 지난 1998년 수소 연구개발 전담 조직을 꾸리고 수소 산업을 집중 육성해왔다. 2004년 연료전지 핵심 부품인 스택을 개발했고 2013년에는 투싼 ix35 수소전기차를 세계 최초로 양산했다.

이어 2018년 수소 전기 승용차 넥쏘, 2020년 수소 전기 트럭 엑시언트를 차례로 출시했다.

올해 초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4'에서는 기존 연료전지 브랜드인 'HTWO'를 현대차그룹의 수소 밸류체인 사업 브랜드로 확장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장 사장은 이 자리에서 직접 발표를 맡아 수소로 전환을 미래 전략으로 제시했다. 수소 대중화의 어려움에도 수소 산업을 꾸준하게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장 사장은 "수소위원회는 글로벌 친환경 에너지 전환 노력에 있어 중요한 이니셔티브를 맡고 있다"며 "동료 수소 지도자들과 함께 혁신을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