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 올해 임협 결렬 선언..24일 파업찬반 투표

이정화 기자 승인 2024.06.13 14:30 의견 0

[한국정경신문=이정화 기자]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회사가 제시한 올해 임금협상 안이 부족하다고 보고 파업 준비 수순에 돌입한다.

현대차 노조는 13일 울산공장에서 열린 8차 교섭에서 올해 임협 결렬을 선언했다.

이날 회사는 노조에 기본급 10만1000원 인상과 경영성과금 350%+1450만원, 글로벌 누적 판매 1억대 달성 기념 품질향상격려금 100%와 주식 20주 지급을 제시했다.

또 사회공헌기금 연 60억원과 별도로 올해 제시된 성과금 중 직원 1인당 1만원을 출연하고 회사는 출연 금액과 동일한 금액을 추가로 출연하는 '노사 공동 기금' 조성을 제안했다.

매월 급여에서 천원 단위 이하 금액을 기부하는 '급여 우수리' 제도를 추진해 소외계층 출산, 양육에 필요한 물품 지원하는 방안도 언급했다.

부품협력사를 지원하기 위해 그룹사 차원의 1000억원 규모 지원 펀드, 부품사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을 위한 연 50억원 출연, 미래 경쟁력 강화 교육 프로그램 지원 등 상생 방안도 제안했다.

노조는 이 제시안이 조합원 기대를 충족하지 못한다고 판단해 교섭장에서 퇴장했다.

노조 관계자는 "지난해 조합원들이 올린 성과에 미치지 않는 안을 회사가 제시했다"며 "정년 연장 등에 대해서도 회사가 별다른 안은 내놓지 않았다"고 말했다.

노조는 이날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행위 조정을 신청하고 오는 20일 임시대의원대회를 열어 쟁의발생을 결의하고 파업 방향을 논의할 전망이다.

이어 24일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파업 찬반 투표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