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노소영 1.4조 재산분할 여파..SK그룹, 긴급회의 개최

이정화 기자 승인 2024.06.03 10:59 의견 0
SK그룹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린사옥에서 최창원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주재로 수펙스추구협의회 임시 회의를 열었다. 사진은 최태원 SK그룹 회장. (자료=연합뉴스)

[한국정경신문=이정화 기자] SK그룹이 최태원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이혼 항소심 결과를 두고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있다.

3일 한국경제와 재계에 따르면 SK그룹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서린사옥에서 최창원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주재로 수펙스추구협의회 임시 회의를 열었다. 향후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서다.

이 자리에는 최태원 회장을 포함해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들이 참석했다.

이번 항소심 선고 결과로 재계 안팎에선 SK그룹의 지배구조가 흔들릴 수 있단 우려가 나온다. 재판부가 그룹 성장에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상당한 역할이 있었다고 인정하면서 그룹 차원에서 대법원 상고뿐 아니라 향후 대응책 등을 모색할 전망이다.

앞서 서울고법 가사2부(김시철 김옥곤 이동현 부장판사)는 지난달 30일 최 회장과 노 관장의 이혼 소송에서 "원고(최 회장)가 피고(노 관장)에게 위자료 20억원, 재산분할로 1조3808억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또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옥숙 여사가 보관해온 1991년 선경건설(SK에코플랜트 전신) 명의 약속어음과 메모를 통해 노 전 대통령의 자금 300억원이 최 회장의 선친인 최종현 전 회장에게 흘러 들어갔다고 인정했다.

최 회장 측은 가족 간 사적 대화 등이 담긴 이혼 소송 판결문을 처음 온라인에 퍼뜨린 신원 미상의 유포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