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스트레이트'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 입시관련 의혹제기..고교때 공동저자 등재

최태원 기자 승인 2019.11.19 09:59 의견 8
지난 18일 방송된 MBC 스트레이트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아들 김모씨의 입시 관련 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자료=MBC 스트레이트)

[한국정경신문=최태원 기자]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MBC '스트레이트'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아들 김모씨를 둘러싼 학력관련 의혹을 제기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스트레이트'가 주목한 것은 미국 명문대학교에 진학한 나경원 원내대표의 아들이 성적 외 이른바 스펙을 공정하게 얻은 것인지에 초점을 맞췄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김모씨는 서울에서 초등학교 졸업 후 미국으로 건너가 중고교 과정을 마쳤고 현재 미국 예일대에 재학중이다.

이날 방송은 김모씨가 고교 재학시절 의과학 분야 학술포스터에 제1저자와 제4저자로 등재된 부문에 주목했다. 김모씨는 미국에서 고등학교 재학시절이던 지난 2014년 서울대 실험실을 빌려 관련 연구를 진행했다. 이에 대해 나경원 원내대표 역시 "실험실을 부탁한 것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다만 김모씨가 해당 연구를 얼마나 주도적으로 했는지에 대해서는 의혹이 일고 있다. 해당 분야 전문가들은 전문성을 갖추고 의료기기 사용법 등을 모를 경우 수행하기 어려운 연구라고 단언했다.

두 개의 연구 중 하나는 삼성이 지원하는 프로젝트인 것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김모씨는 삼성이 규정하는 연구팀 자격도 갖추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실상 연구에 있어서 이름만 올렸을 것으로 의심이 갈만한 대목을 '스트레이트'는 제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자녀 입시관련 비리 의혹을 강하게 제기했던 바 있다. 하지만 자신의 자녀에 대한 입시 비리 의혹에 대해서는 뚜렷한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