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 청약’ 열풍 내년 봄까지 간다..상한제 지역 재정비 단지 분양 서둘러

지혜진 기자 승인 2019.11.14 17:58 의견 0
둔촌주공 재건축 단지 조감도 (자료=서울시)

[한국정경신문=지혜진 기자]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대상 지역에서 재건축·재개발 단지들이 분양을 서두르는 분위기다. 이들은 이미 관리처분인가를 받은 단지들로 지난달 1일 국토교통부가 상한제 적용을 6개월 유예해준 곳이기도 하다.

이에따라 과열된 청약 시장은 유예 시한인 내년 4월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상한제 시행으로 서울 지역 아파트 물량이 줄어들면 집값이 올라갈 수 있다는 기대감이 갈수록 커지기 때문이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상한제 대상 지역 가운데 관리처분인가를 받은 단지들이 분양 일정을 앞당기고 있다. 관리처분인가를 받은 단지들은 상한제 지역이라도 4월 말까지 입주자모집공고를 내면 상한제 적용을 받지 않을 수 있다.

대표적으로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를 비롯해 강남 개포주공1·4단지, 구마을1지구, 서초 신반포13·14차 재건축 단지 등 6곳이 이에 해당한다.

이들은 재건축 일정에 차질이 없는 한 내년 4월까지 입주자모집공고 신청을 낼 전망이다. 그렇게 해야 합법적으로 분양가 상한제를 피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국토부 관계자도 “이미 분양가 상한제 대상 지역이고 유예기간을 주기로 했기 때문에 이들이 기한 안에 분양을 서두르는 것을 제지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들이 분양에 나서면서 한동안 ‘로또청약’ 열풍은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분양가 상한제로 사업의 수익성을 우려한 재정비 단지들이 사업을 중단하거나 지연하면 공급이 줄어들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서울은 신규 주택 중 정비사업이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부동산인포 권일 팀장은 “분양가 상한제 때문에 공급물량이 줄어들면 지금 청약을 받은 단지들이 입주할 때쯤 집값이 상승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서울 지역 청약시장은 세 자릿수 경쟁률을 기록하고 있다. 이번 달 청약을 받은 서울 강남구 ‘르엘대치’는 평균 경쟁률 212.1대 1, 지난 8월 청약한 서울 동작구 `이수 푸르지오 더프레티움`는 203.8대 1을 기록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