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인도 합작제철소 설립 무산 위기..현지 노조 '인간사슬' 극렬 반대 시위

최태원 기자 승인 2019.11.12 16:27 의견 0
포스코 로고 (자료=포스코)

[한국정경신문=최태원 기자] 포스코의 인도 현지 합작제철소 설립이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포스코가 인도 정부와 통합 제철소 설립을 위한 추진중인 상황에서 인도 국영 철강사 라쉬트리아이스파트니감(RINL) 노동조합의 극렬한 반대에 직면했기 때문이다. 

포스코는 현재 인도 정부와 합작사 설립을 추진중이다. 이를 위해 인도는 잉여부지를 제공하기로 한 상태다. 하지만 RINL 노조는 부지를 제공하는 조건에 결사반대 입장를 보이고 있는 것은 물론 합작 제철로 설립 자체를 가로 막고 있는 상황이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RINL 노조는 지난 9일 인도 동부 비샤카파트남 인근에서 인간사슬을 형성하고 시위를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포스코가 인도 합작사를 설립해 인도에 진출하는 것을 반대했다. 비샤카파트남에 위치한 잉여부지를 제공한다는 인도 정부의 뜻에도 반대하는 입장을 나타냈다.

노조 측에서 포스코의 현지 합작사 설립을 반대하는 이유는 과거에 추진했던 프로젝트가 일방적으로 중단됐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포스코는 지난 2005년 인도 오디샤 주정부와 철광석 채굴권을 제공받는 조건으로 120억 달러(약13조9400억원)를 투자한다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지만 실행되지 못했다. 당시 투자 계획은 지난 2012년 국가녹색재판소(NGT)가 환경문제를 이유로 승인을 철회하면서 백지화됐다. 

앞서 인도 정부 관계자들은 지난 2월 포스코 광양제철소를 방문해 인도철강공사(SAIL)와 RINL 등과의 합작사 설립을 요청한 바 있다. 이를 위해 인도 정부는 RINL이 소유한 토지 일부를 합작사 설입에 제공한다고 약속했다.

노조의 격렬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양국 관계자들간 합작사 설립 추진을 위한 협의는 긍정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미 포스코와 RINL의 경영진은 몇 차례 만남을 통해 합작 제철소 설립과 관련한 대화를 꾸준히 지속중이다. 

노조 측은 정부가 합작사를 원한다면 RINL 부지가 아닌 비샤카파트남 내 다른 부지를 제공하라는 입장이다. 양국간 합의가 이뤄진 상황지만 현지 노조의 반대에 직면한 상황에서 포스코와 인도 정부가 어떤 해법을 찾을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