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결국 현대산업개발 품으로..국토부 심사도 통과

장원주 기자 승인 2019.11.12 15:19 의견 0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12일 현대산업개발로 결정했다. (자료=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갈무리) 


[한국정경신문=장원주 기자]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에 HDC현대산업개발이 선정됐다.

이로써 아시아나항공은 출범 31년 만에 금호그룹을 떠나 새주인을 맞게 됐다.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은 국토교통부의 항공운송업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통과해 아무런 걸림돌이 없게 된 상황이다.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은 12일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HDC현산-미래에셋 컨소시엄은 아시아나 매각 본입찰에 참여한 3개 컨소시엄 가운데 가장 많은 2조5000억원 안팎을 매각 가격으로 써낸 것으로 알려져 선정이 유력했다.

금호산업은 HDC컨소시엄과 본협상에 들어갈 예정이다. 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아시아나항공은 연내 HDC 컨소시엄에 매각될 전망이다.

앞서 지난 7일 이뤄진 본입찰에는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 애경그룹-스톤브릿지캐피탈 컨소시엄, KCGI-뱅커스트릿PE 컨소시엄 등이 신청했다.

업계는 본입찰 마감 직후부터 가장 많은 가격을 제시했다는 이유로 HDC현대산업개발을 유력 우선협상대상자 후보로 꼽았다.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은 경쟁사와 비교해 약 5000억 원 많은 약 2조5000억 원대 인수 가격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 지분 31%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8063주(지분율 31%·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유상증자를 통해 발행하는 보통주식(신주)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컨소시엄은 아시아나항공의 6개 자회사(에어서울·에어부산·아시아나IDT)도 함께 인수한다.

우선협상대상자는 아시아나항공에 대해 본격적인 실사를 진행하면서 돌발 채무 가능성 등을 검토하면서 인수가 낮추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금호산업 측은 아시아나항공이 국제선 노선 70여개를 보유한 국내 2위의 글로벌 항공사로서의 장점을 내세우며 몸값 올리기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한다.

한편 국토부는 이날 현산 컨소시엄을 비롯한 2개 입찰 참여자가 항공법이 정한 항공운송사업 결격 사유가 없다고 판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