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중국시장 점유율 높인다..올해 현지수주 금액 8억달러 돌파

최태원 기자 승인 2019.11.07 15:04 의견 0
현대모비스가 7일 중국 상하이에 열리는 국제 수입박람회에 참가해 2020년 5대 중국 현지 특화전략을 발표할 예정이다. (자료=현대모비스)

[한국정경신문=최태원 기자] 현대모비스가 중국 현지 경영을 강화해 중국 시장 내 점유율을 높일 방침이다.

현대모비스는 7일 중국 상하이에 열릴 예정인 국제 수입박람회에 참가해 2020년 5대 중국 현지 특화전략을 발표한다. 핵심기술 현지개발 체계 구축, 원가경쟁력 강화, 현지조달 체계 구축, 영업전략 세분화, 기술홍보 강화 등에 주안점을 둔다는 계획이다. 회사 측은 급변하는 중국시장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현지 기능을 강화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전동화, 전장 등 전 분야 핵심부품을 현지에서 주도적으로 개발할 수 있도록 연구기능에 힘을 실을 예정이다. 기술연구소와 품질센터, 오픈이노베이션 센터 등 기술개발 거점의 역할을 명확히 하고 시너지를 높여 혁신기술 발굴부터 양산부품 설계와 검증까지 마치는 하나의 체계를 만들 방침이다.

이밖에 중국 사업 역량강화팀과 중국 구매센터를 신설해 원가 경쟁력도 키울 예정이다. 제품설계 이전부터 원가전략을 세워서 경쟁력 있는 현지 협력사를 발굴해 현지 조달 체계를 강화한다. 이어 권역별, 제품별, 업체별로 세분화된 영업 전략을 만들어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중국 완성차 업체들이 브랜드 이미지 제고를 위해 품질 향상에 나서면서 글로벌 종합부품사로 기회가 오고 있다고 전망했다. 현대모비스는 중국 현지 수주금액이 2015년 1억5000만 달러(약 1740억1500만원)에서 지난해 7억3000만 달러(약 8468억7300만원)를 넘었다. 올해는 8억 달러(약 9280억8000만원)를 돌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8억 달러를 달성할 경우 이는 현대모비스의 올해 글로벌 완성차 업체 핵심부품 수주 목표액인 21억 달러(약 2조4376억8000만원)의 약 40%에 달한다.

현대모비스 담도굉 중국사업담당 부사장은 "중국 자동차 판매량이 정체돼 경쟁이 더욱 치열해진 만큼 현지에서 맞춤형 핵심부품 개발은 필수"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