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강한옥 여사 파악NO 정치퇴출"..유기홍, 민경욱 KBS 앵커 경력도 지적

김지연 기자 승인 2019.11.01 11:53 의견 3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과 유기홍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사진과 글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자료=민경욱·유기홍 페이스북)

[한국정경신문=김지연 기자] 유기홍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과 모친인 고(故) 강한옥 여사에 대해 발언한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을 비판했다.

1일 포털사이트 네이버와 다음에는 유기홍 전 의원과 민경욱 의원이 검색어에 올랐다. 민경욱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과 그의 어머니에 대해 발언한 후 유기홍 의원이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기 때문이다.

유기홍 전 의원은 지난달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경욱 이 나쁜 XX"라며 격한 심정을 담은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서 유 전 의원은 "민 의원이 문 대통령을 겨냥해 어머님을 모시고 살지 않았다는 것을 비난하는 듯한 글을 올렸다"라며 "국민들 모두가 추모하고 문 대통령을 위로하며 자기 당 대표들까지 조문하는 가운데 이런 추잡한 글을 올렸다"라고 비난했다.

동시에 그는 민 의원이 과거 KBS 기자와 앵커를 맡았던 경력을 짚으며 "고 강한옥 여사께서 '성당도, 친구도 모두 부산에 있어 떠날 수 없다'라고 말씀하신 것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언론계 직업의식도 없는 사람"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자유한국당 지지율을 깎아먹어서 고맙지만 정치 품격을 생각하면 퇴출되어야 한다"라며 "이래도 화가 안 풀린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민 의원은 난달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노년의 어머니를 출세한 아들이 함께는 아니더라도 근처에 모시고 살 수 있지 않았을까. 법적으로 문제가 있었을까"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고인에 대한 선을 넘은 이야기"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