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스퀘어 드디어 팔렸다..NH-Amundi자산운용 대체투자펀드 성공적 매각

장원주 기자 승인 2019.10.30 18:50 의견 0
NH-Amundi 타임스퀘어오피스동 매각 완료 조감도. (자료=NH-Amundi자산운용)


[한국정경신문=장원주 기자] NH-Amundi자산운용은 30일 'NH-Amundi 하나로전문투자형 사모부동산투자신탁' 펀드가 지난 2016년 8월 외부 기관과 함께 투자한 영등포 타임스퀘어 오피스동의 매각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해당 펀드는 농협 계열사들이 공동으로 출자한 부동산 블라인드 펀드로서 이번 매각으로 인수 3년 만에 누적투자수익률 60% 이상을 실현하는 성과를 거두게 됐다.

영등포 타임스퀘어는 경방이 2009년 약 6000억원을 들여 설립한 서남부권 랜드마크 복합시설로 신세계백화점, 쇼핑몰, 영화관, 호텔, 오피스A동, 오피스B동으로 구성돼 있다. 이 중 매매가 진행된 오피스동은 A동 지하6층~지상20층, B동 지하6층~지상16층 이며 연면적은 각각 2만1300㎡, 1만7708㎡ 규모다.

NH-Amundi자산운용 배영훈 대표는 “본 건은 2015년 대체투자를 시작한 이후 첫 번째 매입한 자산으로 이번 매각은 농협 공동투자펀드의 성공 사례로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우량 투자처 발굴에 주력 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한편 농협금융지주는 CIB사업을 그룹 성장 동력의 한 축으로 삼아 적극 육성 중이다. 그 일환으로 계열사가 공동으로 부동산·인프라·인수금융 블라인드 펀드를 조성·활용해 시장 경쟁력을 강화해나가고 있다.

이번 성과를 발판으로 농협금융은 다양한 대체투자 영역에서 CIB 성과 제고와 계열사 간 시너지 창출을 위해 공동투자펀드 조성을 더욱 적극적으로 지원해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