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 뜨거워진 김승택 심평원 원장..사상 초유 재시험·성희롱·의원 보좌관 연루설까지

김성원 기자 승인 2019.10.14 17:18 의견 0
김승택 건강보험심사평가원장 (자료=심평원)

[한국정경신문=김성원 기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의 허술한 채용관리가 국정감사에서 집중적인 질타를 받았다. 

특히 신규직원 채용 과정에서 답안지 오배포, 성희롱 문제와 채용위탁업체 입찰에 야당 의원 보좌관 연루 의혹도 제기됐다.

대안신당 장정숙 의원(비례대표)은 1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수험생 1135명에게 재시험을 보게 한 심평원을 상대로 "사상 초유의 재시험 사태에도 외주 업체 핑계를 대고 있다"며 채용 과정 전반에 걸친 관리·감독 부실을 지적했다.

장 의원은 "제출받은 자료를 보니 심평원 직원은 필기시험 답안지를 최종적으로 확인하지도 않고 시험장에도 가지 않았으며, 외주 업체의 면접시험 촬영 제안을 개인정보 보호를 이유로 묵살하고, 자격미달 위탁채용업체를 선정했다"고 지적했다.

심평원은 지난 4월 '심사직 5급 일반'을 뽑는 필기시험을 진행하면서, 고사장 52개 중 9개에 시험 문항수(80)와 답안지 문항수(50)가 상이한 OMR 답안지를 배포했다가 이후 공정성 시비가 일자 한 달 뒤 응시생 전원을 대상으로 재시험을 실시했다.

이어 6월 면접시험에서는 면접관이 여성 수험생에게 '나는 당신을 사랑합니다'를 영어로 말하게 한 일이 드러나 성희롱 물의도 빚었다.

장 의원은 "심평원이 지난 5년간 역대 최대 인원을 채용하면서도, 비슷한 규모로 채용한 건강보험공단의 3분의 1 수준으로 예산을 짜는 등 예산 계획을 제대로 세우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채용위탁업체 입찰 과정에서 A, B 업체가 제안서를 제출했고, B업체는 6천만원 이상 규모의 채용대행사업 완료 실적이 없어 자격미달이었는데도 평가위원 전원이 4점을 주면서 협상 적격 업체로 선정됐다"며 "평가위원이 짜고 치는 고스톱을 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최종 선정된 A업체에 현직 국회의원 보좌관 2명이 컨설턴트로 올라와 있다는 사실은 더욱 놀랍다"며 "공무원은 영리활동을 할 수 없는데 소속 기관장의 허가를 받았는지 의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 보좌관은 야당 소속으로 4급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 의원은 "심평원의 탁상행정으로 1000명이 넘는 수험생이 피해를 봤다"고 강조하고, 현직 보좌관 2명이 국회의장의 허락을 받고 컨설팅을 했는지, 보수를 받았는지, 심평원이 A업체 선정 과정에서 보좌관의 존재를 인지했는지, 압력을 받았는지, 답안지 확인과 고사장 출석 규정을 어긴 직원들을 징계했는지 등에 대해 보고할 것을 요구했다.

또 심평원이 A업체에 손해배상을 청구하지 않고 합의를 한 것에 대해서도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다른 의원들도 심평원의 이 같은 행태에 대한 질타를 이어갔다.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전북 전주시갑)은 "정치권과 연결시켜 이런 식의 선택을 하는 것은 매우 잘못된 일"이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서울 성북구을)은 "국회의원 보좌관들이 컨설턴트를 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심평원은 사실 관계를 빨리 확인하라"고 말했다.

답변에 나선 심평원 김승택 원장은 참담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원장은 "오늘 의원들의 지적으로 사실을 알게 됐는데 기관장으로서 참담함을 느낀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종합국감 전까지 정확하게 확인하고 보고 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