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키움 상대 4-2 역전승으로 기사회생..4차전 선발은 '임찬규vs최원태'

최태원 기자 승인 2019.10.09 18:24 의견 0
LG가 9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과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4-2로 승리했다.(자료=LG트윈스 구단 공식 인스타그램)

[한국정경신문=최태원 기자] LG트윈스가 벼랑 끝에서 탈출하며 준플레이오프를 4차전으로 이어가게 됐다.

LG는 9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2019 신한은행 마이카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4차전 홈경기에서 4-2로 승리했다. 2-2 동점이던 7회말 무사 3루에서 오지환이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결승타점을 올렸다.

LG는 켈리가 6이닝 동안 115개의 공을 던지며 2실점으로 비교적 호투하며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키움 역시 이승호가 4.1이닝 2실점으로 자신의 몫을 했다. 하지만 7회 일찌감치 등판한 오주원이 결승타를 내주며 아쉽게 시리즈를 3차전에서 끝내지 못했다.

키움은 1,2회에 각각 1점씩을 올리며 기분좋게 경기를 시작했다. 하지만 LG는 2회말 공격에서 볼넷 2개를 얻어내며 2사 1,2루 기회를 잡았고 정주현이 1타점 적시타를 터트려 1점차로 따라 붙었다. 이어 4회에는 채은성이 솔로홈런을 치며 2-2를 만들었다. 이어 7회 오지환의 희생플라이로 경기를 뒤집은 LG는 8회 페게로가 우월 솔로홈런을 때려내며 승기를 잡았다. 페게로의 타구는 비거리가 135m에 달할 정도로 큼지막한 홈런이었다.

한편 4차전은 3차전과 같은 잠실구장에서 경기가 열린다. 경기 시간은 오후 6시30분으로 선발은 토종 선수간 맞대결로 압축됐다. LG는 임찬규가, 키움은 최원태가 각각 선발로 나설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