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문 대통령, 장관 탄핵이라는 혼란 오기 전 조국 파면해야"

박응식 기자 승인 2019.09.27 14:07 의견 2
(출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페이스북)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7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장관 탄핵이라는 불미스러운 혼란이 오기 전에 조국 전 민정수석을 빨리 파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다음 대정부 질문에 (조 전 수석이) 더는 국무위원 자격으로 나타나지 않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장관이 자택 압수수색 당시 검사와 통화한 것과 관련해 "배우자가 쓰러져 119를 부를 정도라고 둘러댔지만, 검사는 건강이 위중해 보이지 않았고 압수수색을 신속하게 해달라는 말을 여러 차례 들었다고 한다"며 "신속하게 하라는 게 아니라 졸속으로 하라는 것으로 들린다"고 성토했다.

또 "결국 거짓말까지 해가며 검사에게 협박 전화를 한 것"이라며 "이는 검찰청법을 정면으로 위반하는 직권남용이자 수사 외압이고, 검찰 탄압이자 법질서 와해·왜곡 공작"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본인이 유리할 땐 장관이고, 불리할 땐 가장인가. 공적 의식도, 공적 마인드도 1도 없는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검찰 수사 외압 논란에 대해선 "피의자의 장관직을 남용한 수사 외압도 모자라 이제는 청와대까지 나서서 검찰을 윽박지르고 있다"며 "(강 수석이) 검찰이 말을 잘 안 듣는다고 했다는데, 사실상 국민이 말을 잘 안 듣는다는 것으로 들린다"고 꼬집었다.

앞서 강 수석은 지난 26일 전남 순천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균형발전 정책박람회' 기조연설에서 "검찰에 조용히 수사하라고 했는데 검찰의 의도가 의심스럽다"고 말해 수사 외압 논란을 자초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와 함께 " '검찰 개혁'이란 이름으로 포장된 검찰장악, 공수처 설치 등 여당이 추구하는 그 모든 것은 '신독재국가의 완성'이라는 그 한 목표로 닿아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