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7개 해안교량 브랜드디자인(BI) 개발 완료..팬덤마케팅 본격 추진

허미화 기자 승인 2022.06.20 14:33 의견 0
세븐브릿지 브랜드이미지(BI) [자료=부산시]

[한국정경신문(부산)=허미화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부산관광공사(사장 이정실)와 함께 7개 해안교량(광안대교, 부산항대교, 영도대교, 남항대교, 을숙도대교, 신호대교, 가덕대교)의 브랜드디자인 개발을 완료하고 부산시 해수욕장 7곳(임랑해수욕장, 일광해수욕장, 송정해수욕장, 해운대해수욕장, 광안리해수욕장, 송도해수욕장, 다대포해수욕장) 등과 연계한 팬덤 마케팅을 본격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9월부터 세븐브릿지를 해양자원의 특성을 살린 부산의 새로운 대표 관광콘텐츠로 만들고자 부산의 7개 해안교량과 7개 해수욕장의 공통분모인 숫자 ‘7’을 상징하는 ‘행운’을 접목해 ▲환경분석 ▲전문가 의견수렴 ▲스토리텔링 개발 ▲브랜드이미지(BI) 개발 등을 추진했고 이를 활용한 ▲홍보마케팅 전략도 수립했다.

먼저 지난 3월 시민참여 선호도 조사를 통해 세븐브릿지의 교량별 특징을 담아낸 브랜드이미지를 개발했다. 각 교량이 가진 특징을 형상화하고 교량 위에 테마별 색상의(광안대교-보라, 부산항대교-노랑, 영도대교-파랑, 남항대교-자주, 을숙도대교-민트, 신호대교-라임, 가덕대교-주황) 축포를 넣어 세븐브릿지에서 펼쳐지는 즐거움을 표현했으며 부산의 랜드마크인 광안대교를 통합 BI로 내세웠다.

앞으로 BI를 활용해 관련 상품과 뷰포인트 조형물 등을 만들어 세븐브릿지의 행운 이미지를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아울러 MZ세대의 개인화된 가치지향형 관광 트렌드에 맞춰 ‘행운은 사람마다 다르며 세븐브릿지에서 개인의 행운을 발견하고 행운을 공유한다’는 의미의 세븐브릿지 스토리텔링도 만들었다.

교량별 테마(광안대교-사랑, 부산항대교-미래, 영도대교-시간, 남항대교-미식(맛), 을숙도대교-공존, 신호대교-힐링, 가덕대교-건강)를 부여하고 세븐브릿지에서 행운을 찾아보는 ‘나만의 행운찾기(Discover Your in Seven Bridges.)’ 콘셉트로 모델 겸 배우 장윤주 씨가 스토리텔링 내레이션 녹음에 참여했다.

시는 BI와 스토리텔링을 활용, ‘함께 세븐브릿지 하자’를 주제로 관광객과의 쌍방향 소통을 통한 팬덤 마케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팬덤의 ‘형성, 정착, 확장’ 등 3단계 로드맵을 만들었다.

첫 단계인 팬덤 형성을 위해 나만의 행운을 발견하고 공유하는 이벤트인 세븐브릿지 굿즈 활용 ‘행운의 엽서 쓰기’ 챌린지를 20일부터 진행한다.

아울러 교량별 테마를 활용해 ‘행운’ 콘텐츠를 지속해서 발굴하며 정착 단계에는 ‘세븐브릿지 뷰포인트’를 조성하여 교량별로 다양한 ‘뷰 스폿’을 소개해 부산방문을 유도할 계획이다.

그리고 마지막 확장단계에서는 시에서 추진하는 야간관광사업 등과 같은 국제관광도시 사업과 연계해 글로벌 관광브랜드로 전 세계인을 대상으로 팬덤을 확대할 계획이다.

조유장 부산시 관광마이스산업국장은 “이번에 만든 세븐브릿지 BI와 스토리텔링 등을 잘 활용하고 관광객들과의 지속적인 소통과 교감을 통해 세븐브릿지 팬덤을 구축하겠다”라며 "앞으로도 부산여행이 유니크하고 특별한 여행이 될 수 있도록 부산만의 콘텐츠 개발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