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올해 첫 시민 나눔장터 개장.. 21일 오전 10시부터 송상현광장

허미화 기자 승인 2022.05.20 11:15 | 최종 수정 2022.05.20 11:14 의견 0

2021 범시민참여 나눔장터 행사 사진 [자료=부산시]

[한국정경신문(부산)=허미화 기자] 그동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중단되었던 시민 나눔장터가 일상회복에 발맞춰 올해 처음 문을 연다.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이병진)가 21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송상현광장 내 선큰광장 일원에서 '2022 시민 나눔장터'를 개장한다고 20일 밝혔다.

시민 나눔장터는 재사용을 통해 자원 낭비를 막고,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지난 2003년 최초 개장했다. 2019년부터는 시민들이 직접 나눔에 동참하는 참여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매월 셋째 주 토요일마다 장터를 개장해 가족 단위 참가자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사)에코언니야가 주관하는 이날 행사에는 일반 시민, 사회적기업, 비영리단체뿐만 아니라 어린이들이 직접 판매에 참여하는 어린이 장터도 운영된다. 장터에서는 의류, 가방, 도서 등 재활용이 가능한 생활용품을 판매하며 생활 속 분리배출 습관을 위한 폐건전지·종이팩 교환 행사도 진행된다.

아울러,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분리수거 교육과 버려지는 물품을 활용한 다양한 만들기 체험, 환경보호 캠페인 등을 통해 미래 세대에 환경의 중요성을 널리 알릴 계획이다.

이근희 부산시 녹색환경정책실장은 “올해로 20주년을 맞은 시민 나눔장터가 앞으로 시민들의 일상에 더욱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미래 세대를 위한 미래환경 정책의 일환인 나눔장터를 통해 시민분들께서 재사용의 즐거움과 나눔의 행복을 느껴보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3회에 걸쳐 개최한 ‘2021 범시민참여 나눔장터’에는 개인 및 단체 307팀, 8100명이 참여했으며 총 9천289점이 판매되어 재사용되었다. 참여자들의 자발적인 기부로 판매수익 188만2000원은 전액 독거노인과 조손가정을 위한 자립 지원사업에 기부되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