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지방선거] 김은혜 도지사후보-방세환 광주시장 후보 '당원간 간담회' 15일 개최

광주 찾은 김은혜, 민주당과 김동연 후보 성토 '눈길',방 후보 '규제와의 전쟁' 선포

김영훈 기자 승인 2022.05.16 20:15 의견 0
지난 15일 오후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가 방세환 광주시장 후보 선거사무소를 방문해 당원 간담회를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자료=방세환 후보 선대위]

[한국정경신문(경기 광주)=김영훈 기자] 방세환 국민의힘 광주시장 후보가 지난 15일 오후 4시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와 당원간 간담회 및 선거대책본부 임명장 수여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6.1 전국동시지방선거에 출마하는 광주지역 국민의힘 시·도의원 후보들과 핵심당원 200여명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는 "(민주당은) 지난 5년 국회의원 180석에 지방권력 다 휩쓸어 갔으면서 규제 하나 풀지 못했다"며 민주당을 성토했다.

또한 김 후보는 "저랑 지금 대결하고 있는 상대당 후보님이 세금폭탄과 규제폭탄을 발표하신 분"이라며 "민주당에 있는 지방권력도 책임이 많다. 국민의 삶이 나아진 게 하나도 없다. 그런데 또 권력을 잡게 해 달라 염치없이 이야기를 하고 있다"며 김동연 후보와 민주당을 싸잡아 비난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는 "GTX 착공, 지하철 연장, 청와대에 찾아가 (광주) 주민들이 편할 수 있는 그 날까지 설득해 모든 것을 가져오겠다. 단 하나라도 발전이 있도록 물러서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방세환 후보는 간담회 직후 진행된 선대본 임명식에서 "(중첩 규제로) 어느 것 하나 제대로 계획 개발을 할 수 없다"며 '규제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또한 방 후보는 "김은혜 후보가 경기도지사가 되면 함께 윤석열 정부를 잘 설득해 광주시 발전을 가로막고 있는 중첩규제를 반드시 풀고, 꽉 막힌 도로를 뻥 뚫어 시민의 속을 시원하게 해드리겠다"고 말했다.

덧붙여 방 후보는 "100만 도시를 만들 수 있는 통합도시계획 수립, 플랫폼 교통도시 구축, 초·중학교 신설, 초등학생 아침식사 제공, 청년창업 허브센터 건립, 공공산후조리원 유치, 영유아 맘케어 종합센터 유치, 노인.장애인.가족 통합지원 센터 건립(치매센터 지속추진), 어린이병원 유치, ‘바로Day-행정서비스’ 시행 등을 통해 새로운 광주를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