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G, 국제사회에 '주택 공급 노하우' 전수..나이지리아 특사단 접견

송정은 기자 승인 2022.05.16 17:02 의견 0
지난 13일 HUG 권형택 사장(왼쪽 세 번째)과 나이지리아의 자이납 삼수나 아메드 재무장관(오른쪽 네 번째)등 양 측 관계자가 면담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자료=HUG]

[한국정경신문=송정은 기자]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참석차 방한한 나이지리아 특사단과 접견해 주택분양 보증 등 주택 공급 노하우를 전파하는 등 국제사회와 협력 강화에 나섰다.

HUG는 지난 13일 나이지리아 특사단을 HUG의 보증제도 경험을 중심으로 HUG·나이지리아 간 상호 협력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16일 밝혔다.

HUG 관계자는 "이날 접견은 나이지리아 특사단의 요청으로 개최됐다"며 "권형택 HUG 사장과 김종서 HUG 주택도시금융연구원장, 자이납 삼수나 아메드 재무장관, 알리 마가쉬 주한 나리지이라 대사, 아드올 헨리 올루페미 가족주택기금(Family Homes Fund) CEO 등이 참석했다"고 설명했다.

접견 자리를 통해 HUG는 신속한 대규모 주택공급을 위한 주택공급 방식인 선 분양제도와 청약제도, 이를 뒷받침하는 주택분양 보증제도 등 HUG의 업무 전반에 대하여 나이지리아 특사단에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선 분양제도는 주택사업자의 부족한 유동성을 보완하고 신속한 투자금 회수를 도와 주택공급을 촉진하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중간에 사업자의 파산 등으로 사업이 중단될 수 있는 위험성이 존재하는데 이를 HUG의 주택분양 보증제도가 보완하고 있다.

한편 HUG는 지난 2014년 이후 이루어진 카자흐스탄 정책자문사업, 주택분양 보증제도 전수 사례 등을 언급하며 향후 나이지리아 정부와 추가 소통 창구를 마련하고 다양한 협력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나이지리아의 자이납 삼수나 아메드 재무장관도 HUG의 제도에 깊은 관심을 보이며 MOU 체결 등 지속적인 상호 협력관계 구축에 힘쓰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HUG 권형택 사장은 "HUG는 이미 카자흐스탄,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에 주택분양 보증제도의 경험을 전수하고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있다"며 "나이지리아를 포함한 더 많은 국가로 제도를 전파하고 국제협력관계를 확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지식과 문화가 있는 뉴스> ⓒ한국정경신문 | 상업적 용도로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